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인천 앞바다서 사흘새 급유선 2척 좌초···무슨 일?(종합)

해상오염·인명피해 없어…해경, 등부표 추가 설치 요쳥

인천 앞바다서 좌초한 급유선[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인천 앞바다에서 바닷물이 빠지는 간조시간대에 급유선이 좌초하는 사고가 잇따랐다.

13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 액화천연가스(LNG) 기지 서쪽 2.8km 해상에서 320t급 급유선 A호가 갯벌에 얹혔다. 사고 당시 A호에는 선장 등 5명이 타고 있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 급유선은 충남 서산시 대산항으로 가던 중 인근에서 다가오는 여객선을 피하다가 좌초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 관계자는 "A호에는 경유 116t과 벙커C유 240t이 실려 있었다"며 "연료 밸브를 차단해 기름이 해상으로 유출되지 않았고 A호는 바닷물이 차오른 뒤 사고 지점을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오후 5시 50분에도 송도 LNG 기지 인근 1.5㎞ 해상에서 124t급 급유선 B호가 썰물에 드러난 자갈 더미에 얹혔다. 이 급유선은 해상 매립 작업 중인 또 다른 선박에 기름을 공급하기 위해 접근하다가 갑자기 바닷물이 빠지면서 좌초했다.

B호에는 유류 170t이 실려 있었으나 해상 오염은 발생하지 않았고 승선원 3명의 인명피해도 없었다. 해경은 전날 바닷물이 차는 만조 시간대에 맞춰 예인선을 투입해 B호를 끌어낸 뒤 인천 북항 관공선으로 옮겼다.

해경은 저수심 해역에서 선박 좌초 사고가 잇따르자 해상에 등부표를 추가로 설치해 달라고 인천지방해양수산청 등에 요청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급유선, #좌초, #인천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