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경제동향
항공 신기술 개발에 올 1,000억 이상 쓴다

정부, 3차 항공산업발전기본계획 발표

'코로나 피해' 보전 금융 지원 등도 포함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5일 대전 LIG넥스원 하우스에서 개최된 항공 제조 업계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항공기 제조 업계에 대한 금융 지원을 강화하고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UAM) 등 미래 항공 신시장 개척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LIG넥스원 대전하우스에서 항공 제조 업계 간담회를 열고 제3차 항공 산업 발전 기본 계획(2021~2030)을 발표했다.

이 계획은 항공 산업을 합리적으로 지원·육성하기 위해 수립되는 10년 단위의 법정 계획으로 항공기 개발 및 생산 등 제조 산업이 대상이다.

정부는 우선 코로나19로 인한 산업 위기를 극복하고 기반 유지를 위해 중소 항공 업체에 대한 금융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국내 항공 우주 산업체는 2019년 말 기준 200곳이며 이 중 76% 이상이 자본금 50억 원 미만의 영세 업체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한항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주요 3사가 항공 산업 전체 매출의 83%를 차지한다. 이들 업계는 민수 물량의 92%를 보잉·에어버스에 납품하는데 코로나19로 부품 생산과 민항기 정비 부분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민수 매출액은 50% 감소했다. 올해 말까지 항공 기업 유휴 인력 1,171명 중 절반가량의 구조 조정도 예상된다.

이에 정부는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활용해 기존 대출 한도 외에 추가 지원하고 업황 회복 때까지 향후 2~3년간 지원 프로그램을 유지할 계획이다.



기존 항공 시장의 경쟁력 강화도 추진한다. FA-50, 수리온 등 완제기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무장 및 항전 장비, 동력전달장치 등 핵심 부품 국산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미래 항공 신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UAM 관련 친환경·고효율 핵심 부품 개발에 착수한다. UAM 시장은 2020년대 중반부터 성장해 2040년에는 시장 규모가 약 1조 5,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항공 산업의 미래 기술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6대 분야, 25개 부문, 100대 핵심 기술을 선정해 세부 기술 개발계획과 투자 방향을 제시했다. 6대 분야는 기체 구조, 동력 장치, 기계 시스템, 전기·전자 시스템, 정보기술(IT)·SW, 지상 설비 시스템이다.

산업부는 기본 계획 전략 추진을 위해 올해 항공 산업 관련 예산으로 항공 부품 제조 기업 지원(828억 원) 등 총 22개 사업에 1,153억 원을 편성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최근 글로벌 항공 시장에서는 UAM, 친환경 비행체를 비롯해 AI, 각종 항공 전자 소프트웨어 등 새로운 기회의 시장이 열리고 있다”며 국내 항공 산업이 신성장 동력의 역할을 할 수 있게 항공 업계의 적극적인 투자와 협조를 당부하고 정부 지원도 약속했다.

/세종=조양준 기자 mryesandn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