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구미 '미라 여아' 얼굴 공개에 안타까움 더해 "너무 예쁜 아가를…어른들이 미안하다"

MBC 실화탐사대 유튜브 채널에 사진 공개

'구미 여아사건 제보 기다립니다' 영상 올려

"인간 쓰레기" "사형시켜라" 네티즌 분노도

MBC '실화탐사대'가 경북 구미의 한 빌라에서 미라로 발견된 3세 여아의 얼굴이 공개했다. /실화탐사대 유튜브 캡처




'실화탐사대' 유튜브 영상 캡처


경북 구미의 한 빌라에서 미라로 발견된 3세 여아의 얼굴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MBC 실화탐사대는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에 '구미 3세 여아 사건 제보를 기다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면서 아이의 사진을 공개했다.

실화탐사대는 영상을 통해 “취재 중인 구미 인의동 ‘ㅍ 산부인과’에서 태어난 2018년 3월 30일생 아이에 대해서 아는 분은 연락달라라”고 밝혔다. 또한 사망한 아이의 외할머니로 알려졌다가 친모로 확인된 석모씨(48)씨에 대해서도 제보를 기다린다고 했다.

'실화탐사대' 유튜브 영상 캡처




해당 영상에는 꽃을 피우기도 전에 세상을 떠나버린 아이에 대한 안타까움이 담긴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기사로만 볼땐 드라마랑 비교도 안되는 막장이라고 비웃었다. 근데 이렇게 막상 피해아동을 눈으로 보니 비웃었던 내가 너무 미안해진다”고 말했다. "눈빛이 너무 예뻐서 눈물이 나고…다음 생엔 좋은 부모에게 사랑받는 아이로 태어나렴", "아가야 미안하다. 그곳에 가서 아프지 말고 무서워하지 말고 행복하게 지내고 있어. 진짜 어른들이 미안하다", "부모 잘 만났으면 너무도 건강하고 예쁘게 자랐을 아이들이 계속 희생되는 게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해당 사건에 대한 분노도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아이들을 괴롭히는 인간이 제일 쓰레기다”, “너무 이쁜 이 아이를 왜 그렇게 했냐 이 악마들아”, “못키우겠으면 차라리 어디 입양이라도 시키지 그랬냐”, “사형시켜라” 등의 분노 섞인 댓글도 쏟아냈다.

앞서 지난달 10일 3살 된 여아가 숨진 채 미라 상태로 발견되자 경찰은 김모(22)씨를 살인 및 아동복지법 위반(아동방임) 등 혐의로 구속했다. 당시까지만 해도 경찰은 친모인 김씨가 홀로 숨진 여아를 키우다가 재혼 등을 이유로 3세 딸을 수 개월간 빈집에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것으로 파악했다. 그러나 사건 발생 한 달가량이 지나 나온 유전자(DNA) 검사 결과에서 숨진 여아의 친모는 외할머니인 석씨로 밝혀졌다.

경찰은 비슷한 시기 임신을 하고 있었던 석씨가 출산을 앞두고 딸 김씨가 여자 아기를 임신한 사실을 알게 됐고 이때부터 ‘아기 바꿔치기’를 계획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딸이 낳은 아이와 몰래 바꿔치기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석씨를 미성년자 약취 혐의를 적용해 지난 11일 구속했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