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틀에 박히지 않은 R&D 문화····美中 사이 틈새시장 주도 가능"

'MS어워드' 수상 서울대 이영기 교수·이주헌 박사과정

美선 '퍼스트 무버' 연구 독려

연구와 실용화는 종이 한 장 차

선도연구 도전 분위기 만들어야

MS연구소아시아의 펠로인 이영기(오른쪽)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와 이주헌 박사과정생이 19일 서울경제와의 팀즈(화상) 인터뷰에서 미국 등과의 R&D 문화를 비교하며 “국내에서 틀에 박히지 않는 연구를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과학기술인들이 연구개발(R&D)에서 새로운 것을 연구하도록 격려하는 문화가 됐으면 좋겠어요. 마이크로소프트(MS) 등 미국에서는 새로운 연구에 도전하라고 장려하죠.”

MS연구소아시아가 아시아태평양 컴퓨터과학 박사과정생에게 주는 ‘MS리서치아시아펠로우십 어워드'를 받은 서울대 컴퓨터공학부의 이영기(40) 교수와 이주헌(28) 박사과정생은 19일 서울경제와의 팀즈(화상) 인터뷰에서 “새로운 연구에 도전하는 연구 환경이 갖춰지면 좋겠고 기존 틀 안에서 정형화하지 않는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두 사람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합친 혼합현실(MR)을 생생하게 구현하기 위해 모바일 딥러닝 플랫폼을 혁신적으로 바꾸는 연구를 하고 있으며 사제 간에 각각 지난 2006년과 지난해 MS어워드를 탔다.

이들은 “MS 등 글로벌 기업은 설령 실패할지라도, 미래가 꼭 연구 방향으로 가는 게 아니더라도 탐구의 가치를 인정하고 응원하는 문화가 있다”며 “우리도 시급히 패스트 팔로어(빠른 추격자) 연구에서 퍼스트 무버(선도자) 연구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MS는 지난해 아태 지역 36개 대학 박사과정생 106명의 지원자 중 12명을 선정해 각각 1만 달러의 상금과 인턴, 공동 연구와 학술교류 기회를 부여하기로 했다. 이 중 한국에서 3명이 선정됐다. 21년째 진행된 MS어워드에서 총 441명의 아태 지역 박사과정생이 펠로십을 받았다. 이 박사과정생은 “선도연구를 하는지, 문제에 어떻게 접근하고 논문에 끝나지 않고 실용화가 가능한지, 리더급 과학자의 가능성이 있는지 등을 평가받았다”고 소개했다.

MS연구소아시아의 펠로인 이영기(왼쪽)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와 이주헌 박사과정생이 연구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이 교수는 “R&D 과제에서 제안서를 발표할 때 ‘미국이나 다른 곳에서 하고 있는 연구냐’는 질문을 종종 받는다”며 “컴퓨터과학 분야에서 연구와 실용화의 갭이 따지고 보면 종이 한 장 차이라고 할 수도 있는데 도전을 장려하는 문화가 돼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실제 두 사람이 연구하는 분야는 AR과 VR을 응용할 때 복잡한 연산을 모바일 환경에서 잘할 수 있도록 자원을 최적화하는 것으로 R&D가 실용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들은 “가상 콘텐츠를 현실 공간에 띄운다든지, 가상 공간에서 상호 교감한다든지 다수의 연산 작업을 동시에 수행해야 한다”며 “사용자한테 몰입감을 느끼게 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영화 ‘아이언맨’의 주인공이 인공지능(AI) 기반 안경으로 테러범들의 얼굴을 동시에 인식한다든지,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에서처럼 가상현실에서 누구나 원하는 아바타가 된다든지 적용 분야가 무궁무진하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런 게임체인저 기술을 만들기 위해서는 기존 틀에 얽매이지 않는 연구의 자율성이 보장되고 너무나 성과 위주로 몰아세우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MS연구소아시아의 펠로인 이영기(왼쪽)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와 이주헌 박사과정생이 팀즈(화상)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박사과정 때 MS의 지원으로 미국 실리콘밸리와 중국 중관촌에서 9개월여 인턴을 했던 이 교수는 “미국·중국과 양적 R&D 경쟁은 당연히 어렵지만 틈새 분야를 찾으면 승산이 있다”며 “AR·VR 모바일 기기에서 AI 기반으로 잘 돌아가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최적화해 만드는 것은 우리가 잘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어 “삼성 등 국내 기업은 패스트 팔로어 전략으로 품질 좋은 제품을 빨리 잘 내놓았는데 절대 쉬운 일은 아니다”라며 “다만 창의적인 기술과 제품 개발 측면에서 우리 연구 문화나 인재를 키워내는 방식을 보면 쉽지 않은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정부 R&D 지원 시스템이나 국내 기업의 연구 문화도 많이 바뀌고는 있으나 연구실마다 글로벌 리딩랩을 목표로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고광본 선임기자 kbg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