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패스트파이브, 연달아 8개 지점 추가..."3분기 35호점 오픈"





패스트파이브가 서울 전역에 8개 지점에 임대차와 빌딩솔류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올해 3분기까지 35호점까지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28번째 패스트파이브는 영등포점으로 공유오피스 최초로 서울 서남권에 진출했다.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위치했다. 7월에는 32호점인 합정점, 34호점은 구로점으로 각각 3,300㎡ 면적 이상의 규모로 들어설 예정이다. 31호점인 홍대 2호점, 35호점인 시청 2호점은 앞선 각각의 1호점에 공실 없이 추가 입주 문의와 건물주의 입점 요청이 많이 지점을 늘리기로 했다.

패스트파이브의 이번 추가 지점들은 서울 핵심업무지구가 아닌 서남권, 동남권에 위치한 게 특징이다. 5개 지점은 임대차 계약이 아닌 건물주와 파트너십을 통해 매출을 나누고 인테리어 비용도 함께 부담하는 빌딩솔루션 지점이다.



패스트파이브는 오피스 공간을 수요에 맞는 다양한 상품으로 제공하고 있어 자체 공실률을 평균 3% 내외로 관리하고 있다. 또한 27개 호점의 리모델링 및 인테리어 역량을 바탕으로 부동산 가치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어 빌딩솔루션이 아닌 일반적인 임대차 계약에도 일부 인테리어비를 지원받았다.

이로써 패스트파이브는 강북 권역에 13개 지점, 강남 권역에 22개 지점을 확보했다. 또한 서울 전역 35개 지점을 통해 국내 최다 지점이자 최대 멤버를 보유한 오피스플랫폼이 됐다.

김대일 패스트파이브 대표는 “패스트파이브가 서울 전역으로 진출하겠다는 포부를 계획대로 실천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오피스에 대한 수요(기업고객)와 공급(건물주)을 연결하는 플랫폼으로 부동산 하드웨어에 콘텐츠와 서비스를 더해 지속해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