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국내증시
미국 상장 앞둔 야놀자, 손정의 '비전펀드' 1조원 투자 받나

해외 상장 위해 투자 협의 중

야놀자 "사실무근" 반박





국내 대표 숙박 종합 플랫폼 '야놀자'가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1조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와 해외 동시 기업 공개(IPO)를 추진 중인 가운데, '프리(Pre) IPO' 단계에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회장과 손을 잡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야놀자는 비전펀드로부터 1조 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전펀드는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세계 최대 벤처 투자 펀드로 앞서 쿠팡(30억달러), 아이유노미디어(1억 6,000만 달러), 뤼이드(1억 7,500만 달러) 등에 투자한 바 있다. 야놀자는 기업 가치를 10조 원으로 평가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야놀자 홍보실 측은 "사실 무근"이라며 "상장을 추진 과정에 아직 정해진 내용이 없다"고 설명했다.

야놀자는 국내 첫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조원)이다. 숙박 여가 플랫폼을 시작으로 클라우드 기반 호텔관리 시스템(PMS)에서는 글로벌 1위에 올라서 있다. 앞서 야놀자는 지난 2019년 싱가포르 국부펀드(GIC)와 부킹홀딩스로부터 2,030억 원(1억 8,000만 달러) 대규모 투자금을 유치한 바 있다. 이밖에 기존 투자자로는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뮤렉스파트너스, 아주IB투자, SBI인베스트먼트, SL인베스트먼트,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 등이 있다.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성장기업부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침묵과 빛의 건축가 루이스 칸은 빛을 다뤄 공간을 규정했습니다.
찬란히 퍼져있는 당신의 이야기를 기사로 비춰 비로소 세상에 소중함을 드러내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