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가요
마마무 "7년 동안 달려온 우리, 지금 어디쯤 왔는지 고민" [일문일답]
마마무 / 사진=RBW 제공




그룹 마마무가 새 미니앨범 'WAW'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마마무는 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WAW'를 발표한다.

타이틀곡 '웨얼 아 위 나우(Where Are We Now)'는 너와 나, 우리가 몇 번의 계절을 지나 함께 달려온 나날들에 대한 소중함과 감사함을 노랫말에 담은 곡이다. 최고의 히트메이커 김도훈을 필두로 코스믹 걸, 이후상 등이 곡 작업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으며 때로는 산들바람처럼 잔잔하고, 때로는 집어삼킬 듯 웅장한 마마무의 완급 조절이 빛나는 보컬을 만날 수 있다.

'WAW'는 마마무가 데뷔 후 7년간 쉼 없이 달려오며 겪었던 일들에 대한 솔직한 생각과 감정들을 진솔하게 담아냈다. 마마무는 새 앨범의 전곡을 발라드 트랙으로 채우며 '믿듣맘무' 보컬을 예고, 마마무의 목소리로 오롯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Q 새 미니앨범 'WAW' 발표하는데 컴백 소감.

전작 '트래블(TRAVEL)' 이후 7개월 만인데, 뭔가 팬들과 자주 만날 기회가 적다 보니 오랜만에 컴백하는 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 이번 앨범은 새롭게 전곡 발라드로 채워 그만큼 남다르다.

Q 'WAW' 앨범을 소개해 달라.

새 미니앨범 'WAW'는 '웨얼 아 위'의 줄임말로, 데뷔 이후 7년 동안 달려오며 느꼈던 다양한 감정들과 함께 '지금 우리는 어디에 있을까', 한 번쯤 고민해 본 이야기들을 담은 앨범이다.

Q 데뷔 이후 처음으로 타이틀곡을 비롯해 전곡이 발라드 장르로 채워졌다. 발라드로 채운 이유가 있는지? 마마무의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지 궁금하다.

기존 앨범 안에 수록곡으로 발라드는 많이 보여드렸었는데, 타이틀곡과 함께 전곡 발라드 앨범을 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끊임없이 성장해온 마마무의 하모니와 케미를 조금 더 성숙한 느낌으로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

마마무 / 사진=RBW 제공




Q '믿듣맘무' 마마무는 매 앨범마다 보컬과 퍼포먼스, 멤버들의 실력과 매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발라드로 꽉 찬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가장 심혈을 기울인 부분은?

아무래도 발라드 앨범이다 보니, 각자의 보컬에 신경을 많이 썼다. 서로의 목소리에 잘 어울릴 수 있도록, 그래서 우리의 합이 잘 어우러지도록 노력했던 것 같다.

Q 타이틀곡 소개와 리스닝 포인트 소개해달라.

'웨어 아 위 나우'는 긴 여정 중에 함께하고 있는 서로를 향해 '우린 어디쯤 왔을까?' 묻는, 우리의 지난 과거, 현재, 그리고 다가올 날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마마무만의 이야기가 아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가사와 함께 귀 기울여 들어보시기를 추천한다.

Q '웨어 아 위 나우', 지금 마마무 멤버들은 어디에 있는 것 같은가?

'기나긴 여행 중 어느 날', 타이틀곡 가사 중 일부분인데 인생이라는 여정 가운데 하루를 보내는 중인 것 같다. 이 여행을 멤버들과, 그리고 팬 무무들과 함께할 수 있어 감사하고 마마무로 걸어온 여행의 시간 동안, 혼자서는 할 수 없는 많은 것들을 경험했던 것 같다.

Q 새 미니앨범 ‘WAW' 발매를 시작으로 ‘2021 웨어 아 위’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향후 예정된 여름 콘서트와 다큐멘터리 준비 상황이나 활동 계획은?

앨범을 준비하며 다큐멘터리 촬영과 콘서트 준비를 병행했다. 다큐멘터리는 꾸준히 제작하고 있어 멀지 않은 시기에 만나보실 수 있을 것 같고, 콘서트는 현재 모두가 안전한 상황에서 진행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를 준비 중에 있다. 올여름을 목표로 하고 있으니 기대해 주시면 멋지게 준비해서 선보이겠다.

Q 마지막으로 무무(팬덤명)에게 한 마디.

무무들에게 또 하나의 새로운 앨범을 선보이게 되어 정말 기쁘고, 7년이라는 시간 동안 변함없이 응원해 줘서 정말 감사하다. 이번 앨범은 무엇보다도 우리 마마무의 목소리를 있는 그대로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된다. '마마무표 여름 발라드'를 즐겁게 들어주시길 바란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마마무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