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폐경했는데 백신 맞고 다시 생리”···영국서만 생리 부작용 3만 건 넘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여성들이 생리 관련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올해 초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뒤 일부 여성들이 SNS 등을 통해 백신 접종 후 생리 관련 부작용을 호소하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주요 증상은 생리 주기가 불규칙해지거나 극심한 생리통, 늘어난 생리 양 등이다. 폐경 여성 중 일부는 다시 생리가 나왔다는 보고도 접수됐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은 “코로나19 백신과 생리 관련 부작용 연구에 앞으로 1년 동안 167만 달러(약 20억원)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후 일부 여성이 생리불순과 무월경 등 증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며 “이 같은 변화가 백신과 직접 연관이 있는지, 증상이 얼마나 지속하는지 등과 관련한 연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영국에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생리 불순과 하혈 등 이상 증상이 보고된 사례가 3만 건을 넘어섰다. 지난 15일 영국 BBC는 영국에서 현재까지 여성에게 접종된 백신은 4,700만 도스가량으로 백신 접종 후 예기치 않은 부정 출혈 및 생리 양 증가, 장기간 지속 등 3만 건 이상의 이상 증상이 보고됐다. 다만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은 코로나19 백신과 생리 이상 간 연관성은 확실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런 발표에도 유명 면역학자인 빅토리아 메일 임피리얼칼리지런던 박사는 “연관성이 있다면 백신의 특정 성분보다는 백신에 대한 면역 반응일 가능성이 있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걸린 일부 여성이 생리불순을 겪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밝혔다. 또 “이 기간에 대한 강력한 연구가 백신에 관한 잘못된 정보에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백신이 향후 임신 기회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잘못된 주장은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백신 접종을 망설이게 하는 원인이 된다. 백신과 생리불순 간 관련성을 더 정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