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SKC, 모빌리티 소재회사로 변신···2025년 기업가치 30조

인베스터 데이 열어 소재회사 도약 발표

차세대 음극재·양극재, 컴퓨팅용 글라스 진출

영업이익의 80% 이상을 모빌리티 소재서 창출

이완재 SKC 사장이 24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열린 ‘SKC 인베스터 데이’에서 향후 사업 계획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SKC(011790)가 2차전지용 차세대 음극재와 양극재, 하이퍼포먼스 컴퓨팅용 글라스 기판 등 신소재 사업에 나선다.

SKC는 24일 ‘SKC 인베스터 데이’를 열고 오는 2025년까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사업 구조 전환을 통해 기업가치 30조 원 규모의 세계 1위 모빌리티 소재 회사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SKC는 이를 위해 2025년 이익의 80% 이상을 모빌리티 소재에서 창출하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2차전지 소재가 기업가치 창출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SKC는 2025년 동박 등 2차전지 사업 매출을 현재의 10배인 4조 원 규모로 확대하기로 했다.



신성장 동력으로 안착한 동박 사업은 말레이시아 5만 톤, 유럽 10만 톤, 미국 5만 톤 등 적극적인 해외 증설로 생산 규모를 총 25만 톤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점유율 35% 이상의 압도적 1위 플레이어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SKC는 실리콘 음극재, 하이니켈 양극재 등 2차전지 성능을 대폭 개선할 수 있는 신규 소재 사업에도 진출한다. 이완재 사장은 “글로벌 선두 수준의 실리콘 회사와 협력해 음극재 기술을 확보하고 핵심 사업으로 키워갈 것”이라며 “양극재도 글로벌 기업과 협력해 사업화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모빌리티 소재의 양대 축인 반도체 소재 사업은 새로운 하이테크 제품으로 확장하며 2025년까지 2조 원 이상의 매출을 거두겠다는 구상이다. CMP패드·블랭크마스크 사업을 본격화하는 것은 물론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하이퍼포먼스 컴퓨팅용 글라스 기판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키운다. SKC 관계자는 “기존 플라스틱 대신 글라스 기판을 적용하면 반도체 패키지 두께와 전력 사용량이 절반 이상 줄고 데이터 처리량이 획기적으로 증가한다”면서 “데이터센터 필요 면적이 기존의 20% 수준으로 감소한다”고 설명했다.

SKC는 이 같은 목표 달성을 위해 필요한 재원을 사업 합작, 정책 금융 등 전략적 파이낸싱과 내부 현금 창출 확대 등 자체 조달로 마련하기로 했다. 이 사장은 “2016년 ‘우물에서 벗어난다’는 의미의 ‘탈정(脫井)’을 약속하고 환골탈태 수준의 딥체인지를 추진해왔다"며 “글로벌 메이저 소재 솔루션 마케터를 지향점으로 삼아 고객 가치를 증대하고 이해관계자와 함께 지속 가능한 가치로 세상을 바꾸는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