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삼성전자 임금교섭 상견례, 노사 ‘신경전’ 벌이다 끝났다

삼성전자 노사 상견례 이견만 확인하고 끝나

노사, 사측 대표 교섭위원 직위두고 부딪혀

노조, 연봉 1,000만원 일괄인상 등 요구안 전달 못해

지난 8월 삼성전자 노사가 단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펼쳐보이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005930)가 창사 이래 첫 노사 임금 교섭에 돌입했지만 서로 다른 견해만 확인하고 상견례를 끝냈다.

5일 오후 2시께 경기도 용인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서 만난 삼성전자 노사는 80여분 만에 상견례를 마무리 지었다. 지난 8월 단체협약 체결 이후 얼굴을 맞댄 이들은 임금·복지 요구안을 제출하고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계획대로 되지 않았다. 이후 노조는 홈페이지에 ‘상견례 일정 연기’ 공지글을 올리는 등 이날 상견례를 원천적으로 무효화하는 이례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협상 초반부터 불거진 잡음은 노조가 교섭위원 구성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며 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이어진 단체교섭 과정에서 회사 대표 교섭위원은 반도체 부문(DS) 인사지원그룹장(전무)이었지만 이번 임금 교섭은 한 단계 낮은 상무가 담당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인사지원그룹장은 교섭 기간 내에 한 차례 승진을 해 인사팀장(부사장)에 올랐지만 협상을 끝까지 매듭지었다. 따라서 회사 대표 교섭위원은 지난해 부사장에서 올해 상무로 두 단계 낮아지게 됐다. 노조는 이 같은 점을 지적하며 상견례에 참석한 교섭위원들을 교섭을 책임질 수 있는 직위에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관련 일정을 연기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제는 진윤석 전국삼성전자노조 위원장 등 협상에 참여한 노조 측 인사들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다.

한편 이번 임금 교섭은 최대 영업이익의 25%를 성과급으로 지급해달라는 노조의 요청이 최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이번 상견례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서 △전 직원 연봉 1,000만 원 일괄 인상 △자사주 1인당 107만 원 지급 △코로나19 격려금 1인당 350만 원 지급 △매년 영업이익의 25% 성과급 지급 등을 담은 요구안을 사측에 전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