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생활
루이비통 붙으니 자전거 3,400만원 …"원가 도대체 얼마냐"




명품 구매 열기가 도무지 식을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해외 명품 업체들이 올해 수차례 가격을 올렸는데도, 백화점 명품관 앞에 전날 밤부터 노숙까지 해가며 줄을 서는 진풍경이 1년 넘게 계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명품 브랜드 로고를 단 고급 자전거들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도대체 원가가 얼마냐” "한국 또 난리나나'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명품업계에 따르면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그룹 소속 루이비통은 프랑스 자전거 업체 '메종 땅보이트 파리'와 손잡고 출시한 'LV 자전거'를 지난 8월부터 국내에 선보였다.

루이비통 제품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특유의 모노그램을 자전거 안장과 프레임, 체인에 반영했다. 총 4가지 색상으로 나온 자전거의 국내 판매가격은 3,445만원으로 그랜저(2.5 가솔린 기준·3303만원) 시작가격을 훌쩍 웃돈다.



앞서 국내 고가 패션 브랜드 MCM도 이달 초 한정판으로 전기 자전거를 내놨다. 독일 자전거 브랜드 '어반'과 협업해 전 세계에서 50대 한정 판매한다. 가격은 1,000만원이 넘는다. MCM 글로벌 홈페이지에서 맞춤 주문 제작 방식으로 판매한다.

이탈리아 브랜드 몽클레르 상표를 단 자전거도 있다. 몽클레르는 덴마크 자전거 제조사 '메이트바이크'와 협업해 전 세계 1000대 한정으로 접이식 자전거를 선보였다. 국내에서는 신세게백화점과 SSG닷컴에서 한정 판매한다. 가격은 800만원대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명품 시장 규모는 15조 원(추정)으로, 매출 비중으로는 독일을 제치고 세계 7위 수준으로 올라선 것으로 추산됐다. 전 세계 명품 시장이 코로나19로 전년 대비 19% 줄어든 것과 달리 전혀 타격을 받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돋보이고자 하는 소비 심리, ‘샤테크(샤넬 + 재테크)’ ‘롤테크(롤렉스 + 재테크)’ 등 투자 용도의 구입, 영끌족으로 불리는 20·30을 중심으로 명품 소비가 하나의 문화이자 경험으로 자리 잡는 등 복합적 요인이 가세했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네티즌들은 “루이비통에서 만든 똥은 얼마일까요” “제조원가 30만~50만원” 등의 반을응 보이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