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매춘에 마약 '가짜' 여의사…백신 면제서류 남발에 '충격'

/사진=마리아 카멜 파우 인스타그램




호주에서 매춘부 출신의 '가짜 의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면제 증명서 수백 건을 허위로 발급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뉴스닷컴오스트레일리아와 호주 9뉴스 등 현재 매체 보도에 따르면 필리핀 출신 마리아 카멜 파우(45)가 의사를 사칭해 허위로 코로나19 백신 면제 증명서 600장을 장당 150달러에 발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파우가 발급한 증명서에는 코로나19 검사와 백신 접종, 마스크 착용 등이 면제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퀸즐랜드 경찰은 지난 13일 파우를 체포해 보건개업의 규정 관련법에 따라 의료 종사자임을 나타내는 직위를 허위로 5건 취득한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파우가 발급한 증명서는 모두 가짜였고, 파우에게는 이같은 증명서를 발급할 자격도 없었다. 파우는 약물 중독과 관련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적은 있지만 의학박사는 아니었다.



뿐만 아니라 호주 보건의료인규제기관과 호주의 공공 의료시스템인 '메디케어'에도 등록돼 있지 않았다.

과거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이름을 올린 파우의 자서전에 따르면 파우는 필리핀 출신으로 10대 시절 호주로 건너왔다.

파우는 책에서 필로폰 투약을 시작한 뒤 마약 중독으로 경험했던 일들에 대해서 적었다. 파우는 약을 사기 위해 몸을 팔았다고 밝혔다.

마약 중독을 이겨낸 파우는 마약 중독자를 위한 온라인 코칭에 관한 논문을 퀸즐랜드 대학에 제출한 후에는 스스로를 '닥터(Dr) 마리아 파워'라고 칭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그는 기본적으로 코로나에 반대한다. 사람들이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는 자신이 잘못하고 있다고 믿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한편 파우는 최근 몇달 동안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다양한 예방 접종 반대 성명을 게시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