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세대교체 바람 LG···순혈주의 깬 롯데

■ 연말 임원인사 스타트

㈜LG 최고운영책임자 권봉석

LG전자 CEO엔 조주완 내부승진

롯데쇼핑 부회장 非롯데맨 김상현

권봉석 LG 부회장




김상현 롯데쇼핑 부회장


권봉석 LG전자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해 지주회사인 ㈜LG의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맡는다.

㈜LG는 25일 이사회를 열어 2020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내년 1월 7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LG 대표이사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전임 LG COO인 권영수 부회장은 앞서 LG에너지솔루션 CEO로 자리를 옮겼다. LG 측은 “권 부회장은 LG전자 CEO로서 선택과 집중, 사업 체질 개선을 통해 사상 최대 실적 달성을 견인해왔다”며 “앞으로 LG COO로서 LG그룹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미래 준비를 강화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고 설명했다. LG그룹은 부회장단(차석용·권영수·신학철)을 유임시키며 조직 안정성도 꾀했다. 권봉석 신임 부회장 대신 LG전자를 이끌 CEO로는 조주완 LG전자 최고전략책임자(CSO·부사장)이 내부 승진했다.



LG는 COO 산하에 미래 신규 사업 발굴과 투자 등을 담당할 경영전략부문과 지주회사 운영 전반 및 경영 관리 체계 고도화 역할을 수행할 경영지원부문을 신설했다. 경영전략팀장인 홍범식 사장이 경영전략부문장을 맡는다.

재경팀장(CFO)인 하범종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경영지원부문장을 담당한다.

롯데그룹은 외부 인사를 대거 수혈했다. 롯데쇼핑 대표에 김상현 전 홈플러스 부회장, 호텔롯데 대표에 안세진 전 놀부 대표이사를 영입했다.

주요 계열사 수장에 정통 ‘롯데맨’이 아닌 외부 전문가를 기용한 파격적인 인사다. 또 백화점사업부 대표에는 신세계 출신인 정준호 롯데GFR 대표를 내정했으며 롯데컬처웍스 대표로는 최병환 전 CGV 대표를 부사장 직급으로 영입했다. 롯데는 기존 비즈니스유닛(BU) 체제를 4년 만에 폐지했으며 6개 산업군으로 계열사를 유형화하고 쇼핑·식품·화학·호텔 등 4개 헤드쿼터(HQ) 제도를 도입했다. 기존 화학BU장이었던 김교현 사장은 화학군 총괄대표 부회장으로,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