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청와대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한 文, 이재명·윤석열 만남은 불발

문 대통령, 2부 행사에 도착... 이·윤 후보와 시간 엇갈려

文 "일상회복의 길 순탄치 않다... 오미크론 위험 커져"

이·윤은 입 모아 "공정한 나라 만들 것"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윤석열 여야 대선후보가 2일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했는데 시간이 엇갈려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도착하기 전 이 후보와 윤 후보는 자리를 떠나 대통령과 대선후보 간 조우가 불발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가는 길이 순탄치 않고, 신종변이 ‘오미크론’의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고 방역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과 이 후보,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제53회 국가조찬기도회에 각각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2부 행사 시간인 오전 7시 30분에 맞춰 도착했는데 이 후보와 윤 후보는 문 대통령이 도착하기 전인 오전 6시 50분께 자리를 떠났다. 문 대통령과 윤 후보의 참석 시간대가 겹쳤다면 윤 후보가 선출된 뒤 첫 대면이 이뤄질 수 있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이 후보와는 지난달 26일 청와대에서 첫 회동을 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도회에서 방역 상황의 엄중함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걱정과 불안을 덜어드리고 더 나은 일상으로 도약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일상회복의 마지막 고비를 넘는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해주시고 마음을 모아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남북 평화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의 남북 역시 하나의 생명 공동체”라며 “함께 살아야 하고 협력해야 더 풍요로워질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비핵화 속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실현은 또 하나의 공의와 회복”이라며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미래를 위해서도 기도해주시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경청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후보와 윤 후보는 한목소리로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인사말에서 “성경에서 가르친 대로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공정한 나라를 만들고 싶다”며 “앞으로도 사랑이 넘치고 은혜가 넘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윤 후보 역시 “공정과 상식으로 나라를 바로 세워 나라의 균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사회가 반목과 갈등으로 분열과 대립이 심각한데 사회 통합과 국민 통합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며 “우리들의 간절한 기도가 응답을 받아 국민에게 단비 같은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내리기를 소망한다”고 기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