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어린이들이 그린 모빌리티의 미래···'제 6회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 개최

3,200점 접수·심사해 상위 50개 작품 선정

마음치유 모빌리티·환경 지키는 자동차 등

서울 성동구·중구, 부산역 등에서 야외 전시

현대차 "희망 메시지 전달해 의미 있게 생각"

현대자동차가 3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서울 종로구 북촌 학고재(사진) 등에서 ‘제6회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Brilliant Kids Motor Show)’를 진행한다./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가 3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제6회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Brilliant Kids Motor Show)’를 진행한다.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는 2016년 세계 최초 어린이 상상력 모터쇼라는 타이틀로 시작하여,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는 현대차의 대표적 성장세대 캠페인으로 자리 잡았다.

올해는 ‘상상 속 꿈의 모빌리티를 그려보세요!’ 라는 주제로 진행된 공모전에 많은 어린이들이 참가해 자동차를 포함한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를 아이들의 시선으로 그려냈다.

지난 7월 27일부터 8월 31일까지 총 3,200여 점이 접수된 키즈 모터쇼는 예비 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작 150점을 확정한 후, 9월 ‘키즈 모터쇼’ 홈페이지(https://www.kidsmotorshow.com)에 상위 50점을 온라인 투표 및 전문가 심사를 통해 우수작 45점과 특별상 5점을 선정했다.

특히, 이번 공모전에서 최종 선정된 특별상 5점은 2차로 나눠 서울과 부산지역 주요 공공 장소에서 제작·전시되며 자신이 그린 미래 모빌리티를 실제 모형으로 볼 수 있는 희망의 메시지도 전달한다.



특별상으로 선정된 총 5점의 그림은 △마음 치유 모빌리티 △환경을 지키는 자동차 △비치용 소방 모빌리티 △바이러스 백신카 ▲레퓨지시티로 코로나 시대상을 작품 속에 반영하였으며, 위기를 동심의 상상력으로 이겨내고자 하는 아이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희망적 메시지가 담겼다.

현대자동차가 3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부산역(사진) 등에서 ‘제6회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Brilliant Kids Motor Show)’를 진행한다./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현재 코로나 상황으로 실내 전시가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 서울과 부산 개방된 공공 장소 4곳에서 전시가 진행되며, 1차 전시는 3일부터 7일까지 서울 종로구 북촌 학고재, 서울 성동구 카페 쎈느, 부산역 광장에서 이뤄진다. 2차로 오는 10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부산 수영구 F1963에서 5작품이 모두 전시될 예정이다.

토마스 쉬메이라 현대자동차 고객경험본부 본부장은 “어린이들의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상상력과 꿈을 응원하고 실현하는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는 현대차의 대표적 성장세대 캠페인” 이라며 “특히 올해는 어려운 시국에 어린이들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공공 미술 형태의 팝업 전시로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어서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2016년부터 교육부와 협업하여 미래 잠재고객인 성장세대들에게 모빌리티와 관련된 직접적인 진로 탐색 및 체험 활동을 제공하는 ‘미래 자동차 학교’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미래 사회를 이끌어 나갈 인재양성을 목표로 다양한 지원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