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문화
실감나는 '온라인 K팝 공연장' 문 열었다

올림픽공원에 'KOCCA 뮤직 스튜디오' 개관

XR·싱크룸 기술 등 활용 현장감 있는 음질 제공

7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 문을 연 ‘KOCCA 뮤직 스튜디오’의 내부 모습. /사진 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코로나 19가 불러온 비대면 시대에 수준 높은 대중음악 온라인 공연으로 한류 확산에 기여할 온라인 실감형 K팝 공연장이 문을 열었다. 초기투자 부담 때문에 온라인 공연을 열지 못하는 중소 기획사를 중심으로 양질의 공연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정부가 설립한 ‘KOCCA 뮤직 스튜디오’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7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KOCCA 뮤직 스튜디오를 개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한국형 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오프라인 공연 산업이 침체된 가운데 중소기획사와 독립 음악인들의 비대면 공연을 지원한다는 취지로 설립됐다. 나아가 대중음악 공연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비대면 K팝 공연을 한류 확산에 기여할 핵심 콘텐츠로 육성하겠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다.



지난달 완공된 스튜디오는 올림픽공원 K아트홀을 리모델링해 만들었다. 대면 관람용 객석이 없는 대신 특수 효과·기술과 융합하는 가변 무대, 공간 음향 장비, 인터넷 송출 시스템, 실감 공연을 위한 후반 작업 장비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또 확장현실(XR) 기술을 활용해 가상 공연장을 구현하는 ‘브이디움’(VDIUM) 기술, 가상 공간에 실제와 똑같은 질감과 형태를 재현하는 디지털 3차원(3D) 모델링, 실시간 온라인 연결 시 지연 현상을 제거하는 ‘싱크룸’(SYNCROOM) 기술, 온라인 관객에게 현장감 있는 음악을 제공해줄 실감 음향 기술 등을 활용할 수 있다. 운영과 제작을 지원할 전문 인력도 상주한다.

콘진원이 KOCCA 뮤직 스튜디오의 개관을 맞아 진행한 기획공연 ‘ON THE K’의 첫 주자로 나선 그룹 몬스타엑스. /사진 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콘진원은 내년 5월까지 기획공연 시리즈 ‘온 더 케이’(ON THE K)를 진행해 업계에 스튜디오의 존재를 알리고, 공연 제작 지원은 물론 외부 대관도 무상 지원할 예정이다. 예산 100억 원을 투입해 매년 최소 50건의 온라인 공연을 열고, 온라인 팬미팅 등을 포함하면 총 80개 이상의 음악·영상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조현래 콘진원장은 “디지털 전환으로 콘텐츠 생산·소비 방식이 변화함에 따라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온라인 공연 시장은 지속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 며, “새로운 온라인 공연 콘텐츠의 생태계를 조성해 대중음악 산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