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김건희 "가세연 XXX 같은 X들"에…강용석 "MBC, 왜 기생충이라 말 못하나"

가세연 "尹·金 아닌 가치·이념 위해 싸울 것"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김건희를 위해 싸우지 않는다. 가치와 이념을 위해 싸워왔고 앞으로도 싸우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보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을 비판한 것에 대해, 가세연 측은 페이스북에 '가세연 저 XX들은 기생충같은 X들'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미 이틀 전 부터 알고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는 김씨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이명수씨의 전화 통화내용 이른바 '7시간 통화'를 방송에서 다뤘다. 이날 공개된 통화 녹음 파일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 초 사이에 50여 차례 통화한 내용 중 일부다. 김씨는 '서울의 소리'의 편파성을 지적하며 "좀 더 공신력 있어야 되고, 그러려면 어느 한 편의 팡파르가 돼서는 안된다"며 "가세연 저 XX들 완전히 저거, XXX같은 X들이잖아"라고 비판했다.

이에 가세연 측은 "가세연은 좌파가 또다시 권력을 잡는 것을 막기 위해 싸울 뿐이다"라며 "하루빨리 박근혜 대통령님이 건강을 되찾고, 꿈꿔왔던 올바른 대한민국 건설을 위해 더더욱 열심히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3월 9일은 대한민국의 운명을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가 있다"며 "모두 다 좌파가 권력을 다시 잡지 못하도록 정신 바짝 차리고 끝까지 당당히 싸우자"라고 덧붙였다.



이어 뒤 이은 글을 통해서도 가세연 측은 "김건희씨 전화녹취 중에서 올바른 진단을 한 부분이 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은 등 뒤에서 칼꽃은 XXX들 때문에 탄핵을 당했다"며 당시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을 창당한 인물들을 겨냥했다.

강용석 변호사도 김씨의 발언 방송내용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옮기며 "MBC는 왜 기생충이라고 말을 못하느냐"고 했다.

또 강 변호사는 뒤 이은 글에서 "김건희씨가 이명수와 7시간 45분이나 통화한 이유를 다들 궁금해 했는데 MBC 스트레이트를 보니 알 것 같다"며 "(김씨는) 이명수가 녹음하는걸 어느 순간부터는 분명히 알았고 자신에 대해 충분히 해명하기 위해 장시간 통화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7시간 45분중 고르고 고른 내용 10여분이 저거라면 나머지는 들어 볼 필요도 없는 것"이라며 "이쯤되면 이명수가 김건희씨에게 포섭돼 역공작을 한게 아닌가 싶을 정도"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제일 웃긴건 MBC"라며 "이명수 통화녹음이 '서울의 소리'에 나왔으면 7시간 45분을 전부 올렸어도 기사 하나도 안나고 끝났을텐데, 결국 엄청나게 바람잡아 김건희씨 홍보방송 해준 꼴이 됐는데 계속 자살골만 넣고 있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