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이재명, 여자아이 밀쳤다?…"로봇학대가 생각나"[영상]

"너무하다" vs "세게 민 것 아니다" 네티즌 와글

박찬대 의원 "조작은 이렇게 되는 것인가" 비판

이 전 지사가 연설을 하기 위해 여자 아이를 손으로 미는 모습을 두고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이재명 전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출마를 선언한 인천 계양구를 찾았다. 이날 민생투어 현장에서 이 전 지사가 연설을 하기 위해 여자 아이를 손으로 미는 모습이 알려지며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이 전 지사 측이 유튜브에 게재한 ‘이재명·박남춘, 만나러갑니다 오늘도’라는 제목의 영상에 따르면 그는 이날 인천 계양구 동양동에 위치한 한 식당에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식당 안 손님들은 이 전 지사와 기념 촬영을 하기 위해 모였고 그 중에는 초등학생으로 추정되는 여자아이 두 명도 있었다.

촬영 후 여자아이 두 명이 먼저 식당 밖을 먼저 빠져나왔고 이어 이 전 지사는 성인 남성과 사진을 촬영한 뒤 손을 흔들며 식당 밖을 나왔다. 이때 식당 입구에는 이 전 지사와 기념 촬영을 마친 여자아이 두 명이 서 있었다.

이 전 지사가 연설을 하기 위해 여자 아이를 밀치는 모습을 두고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이중 검은색 반팔티를 입은 여자아이는 이 전 지사를 향해 손을 흔들며 환호했고 파란색 재킷을 입은 여자아이는 식당 밖에서 이 전 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을 쳐다봤다. 이때 이 전 지사는 오른손으로 파란색 재킷을 입은 여자아이를 밀었다. 이후 그는 아랑곳 않고 “여기 동양동이죠? 왜 이렇게 많이 오셨어요”라며 즉석 연설을 시작했다. 뒤로 밀려난 여자아이들은 다시 식당 안으로 들어갔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물어보지도 않고 그냥 밀치나”, “잠시만요라도 하던가. 너무하다”, “연설 방해된다고 애를 저렇게 밀치나”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세게 민 것도 아니다”, “애들도 별로 기분 안 나빠하는 것 같은데”, “사람이 너무 많아 어쩔 수 없었던 것” 등의 의견도 이어졌다.



이 전 지사가 출마를 선언한 인천 계양구를 찾아 길거리에서 호떡을 사 먹고 시민이 준 식혜를 마시는 등 ‘민생투어’ 현장을 생중계했다. 유튜브 캡처


이 전 지사가 아이를 밀치는 장면은 언론 보도를 통해 확산됐고 민주당 측은 반박했다. 지난 대선에서 이 후보의 수석대변인이었던 박찬대 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조작은 이렇게 되는 것인가 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현장에 있던 사람들에게 확인해보니, 단상 위에 있는 아이 앞에 사람들이 굉장히 몰려 있는 상황이라 보호 차원에서 한 행동이었더라”라며 “이 전 지사의 시선도 단상 아래부분을 향하면서 아이가 다치지 않도록 옆으로 이동시키는 모습이었다. 밀치려는 의도였으면 단상 아래를 볼 것이 아니라 다른 곳을 보았을 것이다. 또 손 방향과 속도를 보면 작정하고 밀친 것이 아님을 누구나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식혜를 막걸리 먹방(먹는 방송)이라고 보도하면서 가짜 뉴스가 삽시간에 퍼지더니, 이번에는 아이 보호가 밀친 것으로 둔갑하며 또 한 번 가짜뉴스가 판친다”고 비판했다. 그는 “로봇 테스트가 로봇 학대로 보도되던 지난 대선이 떠오른다”고도 했다.

박 의원은 끝으로 “제발 우리 이러지 않으면 좋겠다”며 “‘잘하기’ 경쟁을 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언론의 의무”라고 말을 맺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