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러軍, 돈바스에 악마의 무기 ‘진공폭탄’ 쏟아부어…참혹한 현장[영상]

"우크라 육군기지 파괴·군인 70명 숨져"

대량살상무기 '열압력탄' 발사시 주위 열·압력↑…장기까지 손상

핵 다음으로 가장 위험 평가도…민간인에 사용시 제네바협약 위반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러시아군이 도네츠크 동부 노보미카일리우카에서 TOS-1A(토스원알파)를 사용했다고 밝히며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트위터 캡처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 집중 공세를 가하고 있는 러시아군이 국제 협약으로 사용이 금지된 ‘악마의 무기’ 진공 폭탄을 쏟아 붓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최근 소셜미디어서비스(SNS)를 통해 러시아군이 도네츠크주(州) 노보미카일리우카 지역에 대해 진공폭탄 공격을 실시하는 모습을 담은 항공 영상을 공개했다. 영국 일간 더선과 미국 CBS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진공폭탄 공격에 TOS-1A 다연장 로켓발사기를 사용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러시아 TOS-1A가 도네츠크 동부 노보미카일리우카에 위치한 우크라이나 진지를 폭격 중”이라며 “21세기 가장 크고 가장 끔찍하나 전쟁의 모습이다”라고 지적했다. 트위터 캡처


진공폭탄의 정식 명칭은 ‘열압력탄’이다.

열압력탄은 가연성 액체나 분말 가루가 담긴 연료통 1개, 폭탄 2개로 구성돼 있다. 첫 번째 폭탄이 터지면서 연료통에 담긴 연료가 분산되고, 두 번째 폭탄이 터지면서 공중으로 퍼진 연료를 폭발시킨다. 구름처럼 번진 연료가 폭발할 때 주변 산소를 빨아들이면서 열과 압력이 높아지는데 이는 사람의 내부 장기까지 손상시킨다.



이 때문에 열압력탄은 비윤리적인 대량살상무기로 간주되고 있다.

앞서 1980년대 옛 소련이 아프가니스탄 동굴에 숨은 반소련 이슬람 반군 무자헤딘을 열압력탄으로 공격했는데, 이때 큰 충격을 받은 무자헤딘은 열압력탄에 ‘악마의 무기’라는 별명을 붙였다. 일부에서는 핵폭탄을 제외한 무기 중 가장 치명적인 무기라는 평가도 있다. 이에 따라 열압력탄으로 민간인을 직접 겨냥하면 제네바협약 위반이다.

드미트로 치비츠키 수미 지역 행정장관은 자신의 텔레그램을 통해 “이번 진공폭탄 공격으로 우크라이나 육군 기지가 파괴됐고, 이 과정에서 군인 70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