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사형 열흘 남기고…"장기 기증할테니 늦춰달라" 美사형수

미국 사형수 라미로 곤잘레스가 형 집행을 열흘 앞두고 장기를 기증하겠다며 집행연기를 신청했다. 트위터




미국에서 사형 집행이 불과 열흘밖에 남지 않은 사형수가 장기를 기증하겠다며 형 집행 연기를 요청해 논란이 일고 있다.

3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001년 당시 18세인 브리짓 타운젠트를 납치해 성폭행·살해 혐의로 2006년 사형 선고를 받은 라미로 곤잘레스(39)는 장기 기증을 할 수 있도록 30일 간의 유예기간을 부여해달라고 텍사스주에 요청했다. 또한 곤잘레스의 변호인은 텍사스주 사면·가석방 위원회에 신장 기증을 위해 형 집행을 180일간 유예해 달라는 별도의 청원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텍사스주 헌츠빌의 교도소에 수감된 곤잘레스에 대한 사형 집행은 오는 13일로 예정돼 있다. 외신에 따르면 곤잘레스 측의 요청에 대한 사법당국의 결정은 오는 11일 내려질 예정이다.

곤잘레스의 변호인은 “곤잘레스가 희귀 혈액형으로, 장기 기증을 위한 최적의 후보자”라고 주장했다. 곤잘레스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장기 기증은) 속죄의 일부”라며 “누군가의 생명을 구한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지만, 누군가의 죽음은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곤잘레스가 사형 집행을 늦추기 위해 ‘꼼수’를 쓴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전에도 곤잘레스는 장기 기증을 위한 형 집행 연기를 요청한 바 있다. 텍사스 사법당국은 “곤잘레스가 올해 초에도 장기 기증을 한다며 형 집행 연기를 요청했다”며 “사법당국은 곤잘레스를 ‘부적격 기증자’로 간주했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