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김시우, KPGA 투어 첫 우승 놓쳐…日 히가 5승 달성

◆KPGA 투어 신한동해오픈 최종R

14번홀 두 번째 샷 해저드 빠져

1타만 줄인 채 17언더 공동 5위

조민규, 2타 차 준우승…7번째

김시우. 사진 제공=신한금융그룹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3승에 빛나는 김시우(27)가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첫 우승의 기회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김시우 11일 일본 나라현 나라시의 고마CC(파71)에서 열린 제38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4억 원) 마지막 날 최종 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2개, 보기 1개, 더블 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적어냈다. 최종 합계 17언더파 267타를 친 김시우는 공동 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3타 차 단독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시우는 전반에 보기 없이 버디 1개를 잡아내며 우승 기회를 엿봤다. 하지만 후반 14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이 해저드로 빠져 더블 보기를 기록한 것이 화근이었다. 한 번에 2타를 잃으며 선두권에서 멀어진 김시우는 이어진 15번 홀(파3)에서도 1타를 더 잃었다. 그나마 17번 홀(파5)에서 버디, 18번 홀(파4)에서 이글을 낚아 공동 5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릴 수 있었다.



김시우는 “어려웠던 라운드였고 핀 위치도 전보다 어려웠다. 아쉽게 우승을 못 했다”면서도 “끝에 포기하지 않고 마무리를 잘했던 게 중요했다. 기쁘게 마무리해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언의 거리감이 조금씩 안 됐다. 확실히 붙어주는 샷이 없었다”고 초반 경기가 안 풀린 이유에 대해서 설명한 뒤 “태국 선수가 초반부터 앨버트로스를 해서 더 힘들었다”고 웃으며 말했다.

김시우와 챔피언 조에서 함께한 타라왓 카위시리반딧(태국)은 3번 홀(파5)에서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날 1타를 잃고 18언더파 266타를 기록해 2타 차 공동 2위로 아시안 투어 통산 두 번째 우승 기회를 놓쳤다.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두 차례 우승한 조민규(34)와 지난달 14일 우성종합건설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뒀던 신용구(캐나다)가 카위시리반딧과 함께 2타 뒤진 공동 2위에 자리했다. KPGA 투어 우승이 없는 조민규는 이번이 7번째 준우승이다.

우승은 JGTO 상금 랭킹 1위를 달리는 히가 가즈키(일본)에게 돌아갔다. 이날 버디 7개를 몰아친 뒤 보기를 1개로 막아 6타를 줄인 히가는 20언더파 264타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시즌 3승째이자 통산 5승이다. 이로써 히가는 KPGA 투어 5년 시드와 아시안 투어 2년 시드를 받았다.

마지막 18번 홀에서 이글을 잡아내며 5타를 줄인 김태훈(37)이 공동 5위에 합류한 가운데 디펜딩 챔피언 서요섭(26)은 4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14위(15언더파 269타)에 머물렀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