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주식 초고수는 지금] 아이폰 부진에 급락한 LG이노텍 매수 1위

[미래에셋증권 엠클럽 집계]

대우조선 매각에 민영화 기대감 몰린 HMM

포스코케미칼도 IRA 수혜 이어지며 매수세





미래에셋증권에서 거래하는 고수익 투자자들이 27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LG이노텍(011070)으로 나타났다. HMM(011200)포스코케미칼(003670), 카나리아바이오(016790), DB하이텍(000990) 등도 매수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미래에셋엠클럽에 따르면 미래에셋증권 주식 거래 고객 중 최근 1개월 간 투자수익률 상위 1%에 해당하는 ‘주식 초고수’들이 오전 11시까지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LG이노텍인 것으로 집계됐다.

LG이노텍이 중국 아이폰 수요 감소에 급락하자 반발매수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26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글로벌 투자은행 제프리스의 에디슨 리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아이폰14의 판매량은 첫 3일 동안 98만7000대로 아이폰13보다 10.5% 적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폰14 매출이 예약 판매가 암시했던 것만큼 강력하지 않을 수 있다"며 "예약판매는 결제 의무가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LG이노텍은 애플을 주요 고객사로 두고 있어 '애플 수혜주'로 분류된다. 지난해 LG이노텍의 전체 매출 가운데 75%가 애플에서 나왔다.

2위는 HMM이다. 정부가 대우조선해양(042660)을 한화그룹에 매각하는 안을 추진하면서 HMM도 새 주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전일 KDB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과 한화그룹과 조건부 투자합의서(MOU)를 체결하고 지분 29.3%를 2조원에 매각하기로 했다. KDB산업은행은 HMM지분을 21%가량 보유한 최대주주다. 정부 산하 한국해양진흥공사도 HMM 지분 20%가량을 보유하고 있다.

3위 포스코케미칼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수혜 기대감으로 매수가 몰리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연내 구체화될 IRA에서 양극재를 2차전지 부품으로 간주할 경우 추가 고객사를 확보할 수 있어 최대 수혜주로 꼽힌다. 또한 포스코케미칼이 오는 2024년부터 북미 LG에너지솔루션의 양극재 수요를 충족할 유일한 현지 공장 보유 업체로 꼽히고 있는 것도 긍정적이다. 증권가에서는 북미 전기차 및 2차전지 업체들이 포스코케미칼을 양극재 업체로 채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점치고 있다. 앞서 김정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포스코케미칼의 목표주가를 22만 원으로 29% 상향 조정하며 "프리미엄 부여는 내후년부터 북미 LG에너지솔루션의 양극재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유일한 현지 공장 보유 업체라는 점과 북미 전기차, 2차전지 회사들이 신규로 포스코케미칼의 양극재를 채택할 가능성이 높아진 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매도 1위는 LG이노텍이다. 대우조선해양과 두산, 포스코케미칼 등도 매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전일 매수 1위는 포스코케미칼이다. 대우조선해양, 가온칩스(399720), 금양(001570) 등에도 매수세가 몰렸다. 같은 날 매도 1위도 포스코케미칼이었다. 이밖에 대우조선해양, 모트렉스, 에코프로 등도 매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미래에셋증권은 자사 고객 중에서 지난 1개월간 수익률 상위 1% 투자자들의 매매 종목을 집계해 실시간·전일·최근 5일 기준으로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상에서 공개하고 있다. 이 통계 데이터는 미래에셋증권의 의견과 무관한 단순 정보 안내이며, 각각의 투자자 개인에게 맞는 투자 또는 수익 달성을 보장하지 않는다. 또 테마주 관련종목은 이상급등락 가능성이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