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번호 샜나…로또 1등 당첨자 433명 쏟아져 '조작설 폭발'

트위터 캡처




필리핀에서 1부터 55까지의 숫자 가운데 6개를 맞춰야 하는 로또복권 1등 당첨자가 무려 433명이나 쏟아져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당첨 번호마저 특이해 당국이 조사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4일(현지시간) 필리핀뉴스통신(PNA)과 미국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추첨한 필리핀 로또복권 1등 당첨 번호는 9의 배수인 9, 18, 27, 36, 45, 54였다. 1등 당첨자 수는 역대 최대인 433명으로 1인당 당첨금은 54만5000페소(1325만원)였다.

1등 당첨자가 너무 많이 나오면서 조작설도 제기되고 있다. 필리핀의 한 소수정당 대표인 코코 피멘텔은 "로또는 정부의 승인하에 벌어지는 사업으로, 무결성을 유지하고 보호해야 한다"면서 이번 로또복권 추첨의 의심스러운 결과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상원의 아키노 피멘텔 3세 의원 역시 이번 추첨 결과를 두고 "이상하면서 이례적"이라며 조사를 요구했다.

반면 국영 복권운영업체인 PCSO 측은 이날 어떤 조사도 환영한다면서 로또 추첨의 무결성을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필리핀 abs-cbn 뉴스가 전했다.

멜키아데스 로블레스 PCSO 총책임자는 "부정행위는 없다"면서 "필리핀 사람들은 숫자 배열에 돈을 거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