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직장선배 축의금 5만원 냈다가…"서운하게 했니" 돌아온 말

사진=이미지투데이




월급 빼곤 다 올랐다는 말처럼 치솟는 물가에 한숨이 커지는 가운데 온라인상에서는 ‘축의금 논쟁’이 불거졌다. 회사 동료 결혼식에 참석했는데 축의금을 5만원 냈다는 이유로 서운하다는 말을 들었다는 사연이 알려지면서다.

최근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어제 선배 결혼식 축의금 5만원 했는데 제가 잘못한 거예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바쁜데도 시간 내서 결혼식에 갔더니, 선배가 ‘5만원 낸 게 맞아? 내가 너한테 서운하게 한 거 있어?’ 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선배가 (결혼식장) 밥값이 8만8000원이라고 했다”면서 “밥값이 얼마인지 사전에 몰랐지만 미리 알았더라도 5만원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작은 회사라 참석 안 하기 무리여서 갔다. 참고로 저는 결혼할 때 (선배를) 부를 생각이 없다”라고도 했다.

이 글에는 300여 개의 댓글이 달리며 축의금 논쟁이 불붙었다.



우선 식대를 고려했을 때 ‘밥 먹으면 10만원, 안 가면 5만원’이 국룰(국민룰, 보편적으로 통용되는 규칙)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은 호응을 얻었다. 누리꾼은 “요즘 식대가 많이 올랐는데 5만원 하면 손해다”, “5만원 내지만 밥값 생각하면 미안해서 참석하지 않고 축의금만 전달한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최근 축의금을 받아봐서 요즘 시세를 알고 있다는 댓글도 여럿 있었다. 이들은 “기본이 10만원이다”, “얼마 전에 축의금 정리하는 일 했는데 5만원 낸 사람 한 명도 못 봤다”, “15만원 하는 경우도 많더라”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일부는 “요즘 같은 시대에 결혼식에 참석해 축의금 5만원 내는 사람도 현실 감각이 떨어진다”며 글쓴이를 지적했다.

반면 밥값을 운운하며 축의금에 대해 서운함을 표현한 선배를 비판한 글도 많았다. 누리꾼들은 “초대한 손님 밥 한 끼 대접 못할 정도면 식을 올리지 말아라”, “돈 벌려고 결혼하나”, “나 결혼 때 밥값 7만원이었는데 동료가 5만원 내고 와준 거 기분 나쁘지 않았다” 등의 글을 올렸다.

한편 최근 웨딩컨설팅 업체가 발표한 ‘2022 결혼비용 보고서’에 따르면 결혼하는 데 드는 비용은 평균 2억 8739만원에 달한다. 그 중 신혼집 2억 4019만원과 혼수비용 등을 제외하면, 예식홀·스드메(스튜디오, 드레스, 메이컵) 등 예식 비용에만 수천만원이 든다. 이에 예비 부부들은 가족 중심의 ‘초스몰웨딩’으로 예식비를 최대한 줄이거나 아예 결혼식 자체를 생략하는 이들도 늘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