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욱일기 내건 일본, 코스타리카에 덜미

독일 잡았지만 코스타리카에 0 대 1 패배

16강 안갯속…일부 욱일기 응원 ‘눈살’

일본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7일 카타르 월드컵 E조 2차전에서 코스타리카에 패한 뒤 관중석의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카타르 월드컵 E조 2차전에서 선제골을 넣고 환호하는 코스타리카 선수들 뒤로 일본 선수들이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하려던 일본의 계획이 물거품이 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 일본은 27일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치른 랭킹 31위 코스타리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0 대 1로 졌다. 일본은 전통의 강호 독일에 2 대 1 역전승을 거두며 신바람을 냈지만 코스타리카에 덜미를 잡히며 1승 1패로 16강행이 쉽지 않아졌다. 최종 3차전에서 ‘무적 함대’ 스페인을 상대해야 한다.



코스타리카는 1차전에서 스페인에 0 대 7로 대패한 팀이다. 이날 일본에 질 경우 사실상 16강 진출의 꿈을 접어야 했지만 후반 36분 터진 케이셰르 풀레르(에레디아노)의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기사회생했다.

역대 A매치 대결에서 1무 3패로 열세였던 코스타리카가 일본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대회를 포함해 본선 통산 23경기에서 6승(6무 11패)을 기록, 35경기에서 6승(10무 19패)을 거둔 한국과 아시아 최다승 공동 1위인 일본은 신기록을 세우는 데 실패했다.

독일전 선발 라인업에서 무려 5명을 바꾼 일본은 우에다 아야세(브뤼헤) 등을 앞세워 안토니 콘트레라스(에레디아노)를 필두로 한 코스타리카에 맞섰으나 헛심 공방 끝에 전반을 0 대 0으로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다쿠마 아사노(보훔)와 이토 히로키(슈투트가르트)를 투입하며 분위기 전환에 나선 일본은 오히려 후반 막판에 수비수의 어설픈 공 처리 뒤 일격을 당했다.

한편 이날 일본 관중 가운데 일부가 욱일기 응원을 펼쳐 눈살을 지푸리게 했다. 경기장에 욱일기를 걸어두려다 제지 당하는 일본 팬도 있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