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캠핑 바람 탄 헬리녹스 해외 상장 나서나 [시그널]

기존 주주 지분 매각 통해 300억 확보

본사 싱가포르 옮겨 해외 시장 확대

헬리녹스가 패션 브랜드 메종키츠네와 협업해 내놓은 캠핑용품 세트/사진제공=헬리녹스




기술력과 디자인으로 인기를 모은 캠핑용품 제조사 헬리녹스가 해외 상장을 고려하며 투자유치에 나섰다. 본사를 싱가포르로 이전하려 300억 원 이상 투자금을 확보할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헬리녹스는 아주IB투자를 통해 1900억 원의 기업가치를 기준으로 300억 원의 투자유치를 진행하고 있다. 기업가치는 1900억~2000억 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창업자인 라영환 대표의 지분(66.67%) 일부와 2대 주주인 사모펀드(PEF) 운용사 IMM인베스트먼트 지분(21.98%) 등 구주 일부가 손바뀜하는 방식이다. 초기 투자자인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도 일부 주식을 IMM인베에 넘겼지만 14.86%의 지분을 갖고 있다.

헬리녹스 창업자 등 주요 주주는 구주 매각을 통해 들어온 자금을 해외로 본사를 옮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양도소득세 납부에 주로 활용할 계획이다. 본사를 해외로 옮기는 플립은 국내 주주들이 주식을 현물출자해 해외에 법인을 세우게 되는 데, 이 과정에서 발생한 양도차익으로 세금을 납부해야한다.



헬리녹스는 글로벌 알루미늄 텐트폴 시장 점유율 90%를 차지하고 있는 동아 알루미늄의 자회사다. 라제건 동아 알루미늄 대표를 부친으로 둔 라 대표는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에 납품했던 기존 사업에서 벗어나 ‘헬리녹스’라는 브랜드를 독자적으로 출범시켰다.

850g에 불과하지만 150kg가까이 버티는 캠핑 의자가 인기를 모으면서 지금은 모회사를 뛰어넘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헬리녹스는 2019년 매출 162억 원, 영업이익 22억 원에서 지난해에는 매출 539억원, 영업이익 86억 원으로 실적이 각각 치솟았다. 매출의 절반은 해외에서 나온다.

초경량 알루미늄 기술을 앞세워 뛰어난 디자인을 입히고, 디즈니·슈프림·포르쉐·10꼬르소 꼬모 등 글로벌 브랜드와 방탄소년단 등과 협업 마케팅을 통해 국내·외 젊은 소비자를 끌어들이고 있다. 파리에 해외 법인을 두고 루브르박물관 야외 행사에 캠핑 의자를 제공하는 등 유럽에서도 인지도를 쌓고 있다.

헬리녹스는 증권업계에서 유력한 상장 후보 기업으로 꼽고 주관사 유치를 노렸지만 IPO(기업공개) 시장이 침체에 빠지자 기존에 확보한 해외 시장을 더욱 확대하는 기회로 삼고 있다는 분석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