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추승현의 추천가요] 카라, 세대 초월 추억 공유가 시작됐다

카라, 7년 6개월 만에 완전체 컴백

데뷔 15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탈퇴 멤버 니콜, 강지영도 합류

타이틀곡 'WHEN I MOVE'

카라 특유 떼창 유발 파워풀한 보컬


한 주에 수백 개씩 쏟아지는 신곡. 그중에서도 놓치면 정말 아쉬운 노래가 있죠. 추승현 기자가 컴백 가수들의 앨범을 직접 듣고 분석해서 소개합니다. 이주의 가요, 추천 들어갑니다!




카라 / 사진=RBW 제공




카라(KARA). 2세대 아이돌 전성시대를 겪은 이들이라면 뭉클한 이름이다. 떼창을 불러일으키는 곡들로 노래방을 장악하고, 확실한 콘셉트로 패러디의 주인공이 되기도 한 그룹. 한 시대를 추억하게 만드는 이들이 새로운 챕터를 만들기 위해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

카라(박규리, 한승연, 니콜, 강지영, 허영지)는 지난달 29일 데뷔 15주년 스페셜 앨범 ‘무브 어게인(MOVE AGAIN)’을 발표했다. 무려 7년 6개월 만의 새 앨범이다. 지난 2014년 탈퇴한 니콜과 강지영에게는 9년 만의 컴백작이다.

이번 앨범의 이름에는 많은 의미가 내포돼 있다. 직역하면 ‘카라가 다시 움직인다’는 뜻. 이들은 찬란했던 무대 위 카라의 모습을 다시 한번 팬들에게 보여 주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멤버들에 따르면 오랜만에 선보이는 앨범인 만큼 발전과 변화를 한꺼번에 보여주고자 했다. 카라의 강점인 무대 위에서의 밝은 에너지와 파워풀함을 그대로 가져가면서, 트렌드를 녹여내고자 했다고.

/ 사진=카라 타이틀곡 '웬 아이 무브' 뮤직비디오 캡처


타이틀곡 ‘웬 아이 무브(WHEN I MOVE)’는 듣자마자 카라의 노래다. 가슴을 벅차게 하는 강렬한 리듬에 트레이드 마크인 후렴 떼창까지. 여기에 밀레니얼 스타일의 편곡으로 향수를 자극했다.

15주년 앨범의 얼굴 격인 타이틀곡을 선정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 카라는 함께 모여 70~80곡의 데모를 모니터 하고, 서로 의견을 주고받으면서 추려갔다. 그 결과 ‘웬 아이 무브’와 수록곡인 ‘샤우트 잇 아웃(Shout It Out)’이 마지막 순간까지 박빙이었다. 고민 끝에, 카라의 색깔에 좀 더 변화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웬 아이 무브’가 선택됐다.

이번 앨범에서 돋보이는 건 멤버들의 높아진 참여도다. 올여름부터 시작해 6개월간 앨범 준비를 했다는 카라는 발전에 비중을 두고 앨범 곳곳에 손길을 뻗쳤다. 퍼포머에 가까웠던 카라의 새로운 모습이다. 멤버 전원이 팬송 ‘해피 아워(Happy Hour)’ 작사를 하는가 하면, 니콜과 강지영은 타이틀곡을 비롯해 각각 ‘샤우트 잇 아웃’, ‘옥시즌(Oxygen)’ 작업에 참여했다.

카라 / 사진=RBW 제공


카라의 컴백이 더 뜻깊게 다가오는 건 완전체이기 때문이다. 카라의 역사를 아는 이들이라면, 멤버 구성이 흥미롭게 느껴질 것이다. 유독 멤버 영입과 탈퇴 많았던 팀이었기에, 활동 시기가 겹치지 않았던 니콜·강지영과 허영지가 뭉친 건 이례적인 모습이다. 이들에게는 15주년을 맞이하며 자연스럽게 흘러간 과정이었다고. 뮤직비디오에 남겨진 故 구하라의 빈자리만으로도 이들이 생각하는 완전체의 의미를 알 수 있다.

4세대 아이돌의 시대가 된 현재, 카라는 ‘시대는 변해도 음악은 영원하다’는 말을 증명하고 있다. 노래만으로 그 시절 추억을 되살리게 하는 마법 같은 순간이다. 카라의 컴백 무대가 있었던 ‘2022 마마 어워즈’에서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돌아간 후배들의 모습, 히트곡 메들리로 채운 ‘킬링보이스’ 영상에 열광하는 대중의 반응 등이 그렇다. 카라가 한일 신드롬의 주인공이었다는 기록도 중요하지만, 이들이 노래만으로 향수를 자극하는 힘은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다.

카라 컴백 무대 / 사진='2022 마마 어워즈', KBS2 '뮤직뱅크', MBC '음악중심' 방송화면 캡처


카라는 또 다른 추억을 만들고 있다. 이름만으로 남을 수 있는 시간 속에서, 언제든 다시 뭉쳐 현재진행형으로 카라의 이름을 지킬 수 있다는 것 보여준 것이다. 언젠가 ‘웬 아이 무브’도 지금의 벅찬 기억을 떠오르게 하는 앨범이 되지 않을까.

“15주년의 카밀리아(팬덤명) 데이를 특별하게 기념하고 싶은 마음에 다 함께 모이게 됐고, 그게 시작이 돼 여기까지 오게 됐어요. 준비 과정에서는 즐겁기만 했고요. 앨범이 나오고 무대에 서니까 뭔가 꿈같고, 실감이 안 나더라고요.”

“팬들의 댓글을 하나하나 다 봤어요. 많은 분들이 ‘반갑다’ ‘응원한다’ ‘다시 돌아와 줘서 고맙다’고 해주는데 정말 감동이었어요. 저희가 활동했던 당시를 추억해 주는 것도 정말 감사했습니다. 카라의 음악으로 에너지를 얻고 행복해하셨던 분들이 이렇게 많았다는 걸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 앞으로 남은 카라의 활동도 잘 지켜봐 주시기 바랄게요.”(by 카라)

카라 / 사진=RBW 제공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