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마감 시황] 코스피, 반도체株 강세에 2530선 상승마감…코스닥 900대 탈환





코스피지수가 24일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에 힘입어 1.28% 오른 2530대로 거래를 마쳤다. 간밤 미국 엔비디아의 2분기 깜짝 실적 발표에 국내 반도체 종목에 대한 투자 심리가 회복되면서 국내 증시도 강세를 보였다.

코스피는 이날 전장보다 31.18포인트(1.28%) 오른 2537.68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26.28포인트(1.05%) 오른 2531.78로 개장한 뒤 상승세를 이어갔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103억원, 3957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은 3983억원어치 팔아치우며 홀로 매도 우위를 보였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엔비디아가 호실적을 기록하고 가이던스를 상향하며 인공지능(AI)에 대한 기대 모멘텀이 강화됐다”며 “이에 기술주 강세가 뚜렷하게 전개되며 코스피 상승을 주도했다”고 분석했다.

코스피 시가총액(시총) 상위 종목 대부분이 상승한 가운데 삼성전자(005930)(1.64%), SK하이닉스(000660)(4.22%) 등 반도체 관련 종목이 강세를 보였다.



이날 한국형 거대언어모델(LLM) 인공지능(AI)인 ‘하이퍼클로바X’를 공개한 NAVER(035420)(6.26%)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반면 현대차(005380)(-0.59%), 한국전력(015760)(-0.50%) 등은 소폭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2.29%), 철강 및 금속(3.61%), 제조업(1.53%) 등이 상승한 반면, 전기가스업(-0.34%), 의료정밀(-0.65%) 등은 약세였다.

이날 코스닥은 7거래일 만에 900선으로 다시 올라섰다.

지수는 전장보다 18.87포인트(2.14%) 오른 901.74로 장을 마쳤다. 전장보다 10.59포인트(1.20%) 오른 893.46으로 출발한 코스닥은 장중 상승폭을 키워 900선을 탈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067억원, 1193억원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개인은 홀로 4086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코스닥도 시총 상위 대부분 종목이 올랐다. 에코프로(086520)(3.11%), 에코프로비엠(247540)(3.89%), 엘앤에프(066970)(2.74%) 등 2차전지 관련 종목이 강세를 보인 가운데 포스코DX(022100)(4.13%)가 유가증권시장으로 이전 상장을 추진한다는 소식에 4%대 상승했다. 반면 펄어비스(263750)(-1.40%), 에스엠(041510)(-1.40%) 등은 약세를 보였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발행 ·편집인 : 손동영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한수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1q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