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구광모도 뛴다…LG, 유럽 전역에서 '부산엑스포' 유치 총력전

대형전광판·버스 등 활용 '부산엑스포' 응원

구광모 등 주요 경영진도 전략국가 대상 유치 활동





LG(003550)가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선정을 두 달여 앞두고 유럽 전역에서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막판 총력전에 나선다.

LG는 엑스포 선정 투표일인 11월 말까지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벨기에 브뤼셀 등 유럽 주요 도시에서 집중적으로 유치 지원 활동을 펼친다고 24일 밝혔다.

파리는 오는 11월 28일 2030 엑스포 개최지를 정하는 제173회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열리는 곳이다. 또 파리와 런던, 브뤼셀은 엑스포 개최지 선정에 중요한 역할을 할 BIE 회원국 대사들이 주로 거주하는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LG는 10월 초부터 프랑스 파리 도심에 위치한 전자제품 및 도서 유통사 '프낙(FNAC)' 매장 총 4곳의 대형 전광판에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지원하는 광고를 선보인다. 이들 프낙 매장은 파리 시내 중심에 위치해 유동 인구가 많다.

10월 말부터는 파리 시내버스 약 2000대에 2030 부산엑스포를 알리는 광고를 운영한다. 11월 초부터는 파리 도심에 약 300개의 광고판을 집중 배치해 부산엑스포를 적극 알린다.



또 파리 주요 지역을 오가는 시내버스를 비롯해 버스 정류장, 지하철역, 공원 등 파리 거리 곳곳에 광고를 배치할 계획이다. LG는 지난 7일 파리의 관문인 샤를 드골 국제공항 내 총 6개의 대형 광고판에도 부산엑스포 응원 문구를 선보였고, 11월 말까지 광고판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10월 중순부터 영국 런던의 대표적 명물인 2층 버스에 래핑광고를 선보이고, 벨기에 브뤼셀 중앙역 인근에서 대형 벽면 광고를 진행한다. LG는 지난해 6월부터 세계적 명소인 미국 뉴욕의 타임스스퀘어와 영국 런던 피카딜리광장의 대형 전광판에도 홍보 영상을 상영하며 '2030 부산엑스포'를 적극 알리고 있다.

특히 LG는 제78회 유엔 총회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타임스스퀘어와 피커딜리 광장 전광판의 홍보영상 상영 횟수를 기존 대비 10배로 늘렸다. 매일 680회에 걸쳐 노출되고 있는 영상의 상영시간은 각각 하루 총 12시간에 달한다.

구광모 회장 등 LG의 주요 경영진들도 엑스포 개최지가 최종 발표되는 11월 말까지 주요 전략국가를 대상으로 각국에서 유치 교섭 활동을 적극 이어갈 계획이다.

이밖에 국내 언론에도 부산엑스포를 응원하는 신문광고를 게재해 엑스포 유치 열기를 이어간다. LG 관계자는 "부산엑스포가 한국의 산업 생태계에도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오는 11월 28일 2030 엑스포 개최지 발표 시점까지 부산의 매력을 널리 알려 막판 유치전에 힘을 보탤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발행 ·편집인 : 손동영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한수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1q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