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최순실, '30cm 보고자료' 매일 靑으로 부터 건네받아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최순실, 미르재단, 비선실세, 청와대, 보고

‘최통령 의혹’의 최순실씨가 거의 매일 청와대로부터 30cm 두께의 ‘보고자료’를 건네받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25일 한겨레가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최씨는 이 자료를 가지고 국정 전반을 논의하는 ‘비선 모임’을 운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겨레는 지난 9월 7일부터 25일까지 4차례에 걸쳐 16시간 동안 인터뷰를 진행하며 “최씨는 주로 자신의 논현동 사무실에서 각계의 다양한 전문가를 만나 대통령의 향후 스케줄이나 국가적 정책 사안을 논의했다”며 “최씨는 이런 모임을 주제별로 여러개 운영했는데, 일종의 대통령을 위한 자문회의 성격이었다”고 보도했다.

이 전 총장은 “(비선 모임 참석자와 관련해)적을 때는 2명, 많을 때는 5명까지 모였다. 나도 몇번 참여한 적이 있다”며 “모임에 오는 사람은 회의 성격에 따라 조금씩 바뀌었지만 차은택씨는 거의 항상 있었고 고영태씨도 자주 참석했다”고 말했다.

차은택씨는 광고감독 출신으로 고영태씨와 더불어 재벌들로부터 수십억원을 받았으며 미르재단 실세로 지목받고 있다. 검찰은 현재 차은택씨를 소환해 미르재단과 관련한 수사 속도를 높일 예정이다.

이 씨는 이어 “최씨의 사무실 책상 위에는 항상 30㎝가량 두께의 ‘대통령 보고자료’가 놓여 있었다”며 “자료는 주로 청와대 수석들이 대통령한테 보고한 것들로 거의 매일 밤 청와대의 정호성 제1부속실장이 사무실로 들고 왔다”고 이름을 분명히 밝혔다.

정호성 제1부속실장은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비서관 가운데 한 명이다. 그는 “최순실씨는 모임에서 별다른 설명 없이 이 자료를 던져주고 읽어보게 하고는 ‘이건 이렇게, 저건 저렇게 하라’고 지시를 내렸다”며 “최씨의 말을 듣고 우리가 사업 계획서를 작성해 올리면 그게 나중에 토씨 하나 바뀌지 않고 그대로 청와대 문건이 돼 거꾸로 우리한테 전달됐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비선 모임의 논의 주제와 관련해서는 “한 10%는 미르, 케이스포츠 재단과 관련한 일이지만 나머지 90%는 개성공단 폐쇄 등 정부 정책과 관련된 게 대부분으로 최순실씨는 이를 ‘박근혜 대통령의 관심사항’이라고 표현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모임에서는 인사 문제도 논의됐는데 장관을 만들고 안 만들고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한겨레는 이 씨의 증언을 듣고 팩트 확인을 하던 중 타 매체 보도와 일치하는 내용이 많아 보도를 결정했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