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창업현장에선] 햄버거 하나도 고급스럽게...'파인캐주얼' 열풍

SPC '쉐이크쉑' '라그릴리아' 인기
'피자알볼로' 수제 흑미도우 호평

[창업현장에선] 햄버거 하나도 고급스럽게...'파인캐주얼' 열풍
쉐이크쉑 ‘쉑버거’

최근 외식업계에 가성비를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가 부상하면서 ‘파인 캐주얼’ 바람이 불고 있다. 파인 캐주얼이란 파인 다이닝과 캐주얼 다이닝을 합친 말로,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급 레스토랑 수준의 맛과 서비스를 즐기는 외식 문화를 말한다. 미국, 유럽에서 주류를 이루고 있는 파인 캐주얼은 고급 레스토랑이 부담스러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는 장점 덕에 젊은 층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SPC그룹에서 운영 중인 미국 명물 버거 전문점 ‘쉐이크쉑’과 이탈리안 레스토랑 ‘라그릴리아’는 파인 캐주얼 콘셉트를 적용한 대표적인 매장이다. 쉐이크쉑은 햄버거가 가진 패스트푸드 이미지를 깨고 고급스러운 분위기에서 수제버거를 즐길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 패스트푸드 매장과 달리 주문 즉시 제품을 조리해 제공한다.

외식업체 디딤의 ‘풀사이드228’은 레스토랑 안에 맥주를 즐길 수 있는 바 공간을 만들었다. 자칫 부담스럽게 느껴질 수 있는 고급 레스토랑의 분위기를 덜기 위해 가볍게 맥주 한 잔을 할 수 있는 바를 더한 것. 브랜드 이름처럼 내부에 수영장을 배치해 지중해 풍의 낭만까지 즐길 수 있도록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한 것이 특징이다. 가격 또한 일반 레스토랑보다 저렴한 편이라 매장이 위치한 인천 지역을 중심으로 빠르게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수제피자 전문 브랜드 피자알볼로는 ‘어머니가 해주신 집밥 같은 피자’라는 슬로건으로 수제피자를 생산, 배달하며 파인캐주얼 바람에 합류했다. 피자알볼로는 진도산 친환경 흑미로 만든 수제 흑미 도우와 국내산 오이로 매장에서 직접 담근 수제 피클, 매일 직접 끓인 토마토소스를 사용한 수제 피자 등를 통해 건강한 홈 외식 열풍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자체 기술력을 적용해 만든 쫄깃한 식감의 도우와 다양하면서도 푸짐한 양의 토핑으로 일반 화덕피자 못지않은 맛이 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가격은 피자 프랜차이즈 업체와는 비슷한 수준으로 레스토랑 피자보다 저렴하다.

업계 관계자는 “장기 불황으로 가성비를 중시하는 트렌드가 이어지면서 합리적인 가격과 맛, 분위기를 동시에 갖춘 레스토랑이 인기를 얻고 있다”며 “당분간 외식업계 전반에 파인캐주얼 바람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창업현장에선] 햄버거 하나도 고급스럽게...'파인캐주얼' 열풍
피자알볼로 ‘어깨피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