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시사매거진2580’ 박 전 대통령 자택과 검찰청사 현장은?…‘서초동과 삼성동’

  • 전종선 기자
  • 2017-03-19 23:15:34
  • 방송·연예
‘시사매거진2580’ 박 전 대통령 자택과 검찰청사 현장은?…‘서초동과 삼성동’

19일 방송되는 MBC ‘시사매거진2580’에서는 ‘서초동과 삼성동’·‘50층 아파트를 허하라?’·‘탈세 스캔들’ 편이 전파를 탄다.

▲ 서초동과 삼성동

정치적 고려 없이 수사를 속전속결로 처리하겠다는 검찰의 발표에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이 “적극적으로 응하겠다”고 밝히면서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가 가시화되었다.

전직 대통령으로선 네 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박 전 대통령. 조사를 앞둔 서초동 서울 중앙지검 청사에는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박 전 대통령 측도 변호인단을 재정비하는 등 준비에 들어갔는데.

서초동 검찰청사와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서로 5km남짓 떨어진 두 곳의 팽팽한 상황을 추적한다.

▲ 50층 아파트를 허하라?

서울 강남 아파트 재건축을 논할 때 빠지지 않는 은마아파트. 이 곳이 요즘 ‘50층 아파트’ 문제로 요란하다.

재건축을 하려면 50층 정도는 돼야 수익성이 있다는 주민들과 도시 경관과 미래를 위해선 35층 이하로 지어야 한다는 서울시가 충돌하고 있는 것.

좁은 땅에 많은 사람들을 욱여넣는 형태인 현재 서울의 2,30층짜리 아파트들이 몇 십 년의 세월이 흘러 재건축을 할 때가 되면 결국 은마아파트처럼 더 높이, 더 높이 지어야 할 판이다.

거주의 공간을 넘어 재산 증식의 가장 중요한 수단이 되어버린 우리 아파트의 미래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

▲ 탈세 스캔들

보험설계사와 자동차 판매원, 학원 강사 등 개인 자영업자 3천800여 명이 때아닌 세금폭탄에 울분을 터뜨리고 있다.

이들의 소득 신고를 대신 해 준 한 세무사가 수입과 경비 지출 내역을 허위로 작성한, 이른바 ‘물장부’를 만들어 세금을 환급받아 온 사실이 적발되면서 관련 사업자들에게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에 이르는 세금 추징이 통보된 것.

피해자들은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혔다는 입장이지만, 세무당국은 납세자에게 최종 책임이 있다며 세금을 제대로 냈다는 걸 증명하지 못하면 과세를 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절세’를 하려다 졸지에 ‘탈세’ 책임을 물게 된 개인 자영업자들, 이들이 초대형 탈세 스캔들에 휘말린 사연을 추적한다.

[사진=MBC 제공]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관련 기사]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