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신격호 "내가 만든 회사인데 누가 대체 나를 기소했냐"

공소사실 부인...30분만에 퇴정

  • 박신영 기자
  • 2017-03-20 17:05:33
  • 사회일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신격호 '내가 만든 회사인데 누가 대체 나를 기소했냐'
역정내는 신격호 총괄회장 /연합뉴스
20일 오후 2시부터 롯데 총수 일가의 경영 비리 의혹 재판이 시작됐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도 아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등과 함께 나란히 형사 재판에 출석했다.

고령의 신 총괄회장은 거동이 불편한 기색이었다. 재판장이 기본 인적 사항을 확인하는 신문을 진행하자 “이게 무슨 자리냐”고 물었다. 변호인은 검찰 단계에서도 제대로 기억을 못했다고 전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 내내 옆자리의 신 회장, 신 부회장 등에게 질문을 던지며 “누가 나를 기소했는지, 여기 계신 사람들이 누군지”를 물었다. “내가 만든 회사인데 누가 대체 나를 기소했느냐, 이해할 수 없다는 취지”라고도 말했다.

재판장은 신 총괄회장 측이 공소사실에 대한 부인 입장을 모두 밝히자 30분 만에 퇴정을 허락했다. 신 총괄회장의 변호사는 재판부를 향해 “이 회사는 내가 100% 가진 회사다. 내가 만든 회사고, 100% 주식을 갖고 있는데 어떻게 나를 기소할 수 있느냐. 누가 나를 기소했느냐”라며 그의 말을 대신 전했다.

/박신영인턴기자 s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최신 뉴스 in 사회 > 사회일반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