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  바이오&ICT

리튬이온 전지 성능, 균일한 구멍이 결정한다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리튬이온 전지 성능, 균일한 구멍이 결정한다
다공성 구조로 양극재를 만들면 리튬 이온이 양극재 내부로 원활히 유입되며 전체적으로 높은 농도(모두 붉은색)를 보인다. /사진=한국연구재단
리튬이온 전지는 충·방전이 가능한 2차전지다. 에너지 밀도가 높고, 가벼워 전기자동차, 의료장비, 모바일 장치 등 미래 전자장치의 에너지 공급원으로 각광 받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리튬이온 전지는 고출력의 전지 사용조건에서 급격히 전지 성능이 저하되는 것이 단점이었다. 성능 저하 현상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전지 사용에 따른 양극재 내부의 상변화가 꼽히고 있다.

국내 연구진이 3차원 다공성구조 설계를 이용해 리튬이온 전지 사용시간을 향상시키거나 전기 저장 용량을 크게 늘릴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

한국연구재단은 김동철 교수(서강대) 연구팀이 전지의 양극을 구성하는 금속재료를 작은 구멍(공극)을 갖는 다공성 구조로 설계할 때 이들 구멍의 분포가 리튬이온 전지의 성능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밝혔다고 3일 발표했다.

연구결과, 다공성 구조로 양극재를 설계할 때 리튬이온 전지의 성능인 비용량이 크게 향상됐다. 또한 고출력 사용 조건에서의 비용량 손실은 기존의 단순 구형의 양극재를 사용했을 경우 대비 최대 98%까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공극이 균일하게 분포하지 않으면 오히려 전지 성능 향상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밝혔다.

이 연구는 그 동안 실험 중심으로 수행된 리튬이온 전지 설계 연구를 최초로 이론적 수학식을 만들어 시뮬레이션한 결과를 보고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김동철 교수는 “이 연구는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고성능의 리튬이온 전지를 만들 수 있는 미세구조 설계 기술을 개발한 것”이라면서 “고성능의 에너지원이 필요한 전기자동차, 첨단의료장비 등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한국연구재단의 이공학개인기초연구지원사업, 학문후속세대양성사업 등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적인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2월 13일자에 게재되었다. /문병도기자 do@sedaily.com
리튬이온 전지 성능, 균일한 구멍이 결정한다
김동철 서강대 교수./사진=한국연구재단
리튬이온 전지 성능, 균일한 구멍이 결정한다
송지환 UC버클리 박사후 연구원/사진=한국연구재단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