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2017 춘사영화상’ 나홍진, 최우수감독상…하정우·손예진 남녀주연상

  • 전종선 기자
  • 2017-05-25 00:34:02
  • 영화
‘2017 춘사영화상’ 나홍진, 최우수감독상…하정우·손예진 남녀주연상

‘2017년 춘사영화상’ 나홍진 감독이 최우수감독상을 수상했다. 하정우와 손예진은 남녀 주연상을 수상했다.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는 ‘2017 춘사영화상’ 시상식에서 나홍진 감독은 ‘곡성’으로 최우수감독상의 영예를 안았다.

나홍진 감독은 “거장들 대신 제가 감독상을 받게 돼 민망하다. 박찬욱 감독이 칸영화제 심사위원으로 가 계셔서 제게 주신 것 같다. 박찬욱 감독님께 감사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하정우는 영화 ‘터널’, 손예진은 ‘비밀은 없다’로 남녀 주연상을 수상했다.

하정우는 “철이 많이 지났는데 ‘터널’을 기억해줘서 감사하다. 김성훈 감독을 비롯한 모든 배우, 스태프들과 기쁨을 나누겠다”고 밝혔다.

손예진은 “제 연기 인생에서 큰 틀을 벗어나게 해준 고맙고 소중한 작품”이라며 “제가 했던 캐릭터들은 제 인생에 전부였다. 새로운 캐릭터가 주어졌을 때 제 안에 있는 자유를 만나는 것 같다. 앞으로 연기 없는 인생은 상상할 수 없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녀조연상은 영화 ‘동주’ 박정민과 ‘여교사’ 유인영이 수상했으며, 남녀신인상은 ‘우리 손자 베스트’ 구교환과 ‘연애담’ 이상희가 받았다.

한편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는 춘사영화상은 춘사 나운규를 기리기 위해 마련된 비영리 경쟁 영화제로 올해 22회를 맞았다.

[사진=연합뉴스]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