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닭휴멘터리]여름 대목맞은 우리동네 치킨집 24시

치킨집, 자영업, 다큐, 치맥, 치킨

[닭휴멘터리]여름 대목맞은 우리동네 치킨집 24시
“한여름 폭염엔 역시 치맥(치킨+맥주)이지!”

30도를 웃도는 것이 어느새 일상이 돼버린 일명 ‘대프리카’ 대한민국 여름. 출근길에 땀을 뻘뻘 흘리고 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치맥이죠. 특히 치킨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온 국민이 좋아하는 음식 일명 ‘치느님(치킨과 하느님의 합성어)’라고 불릴 정도입니다. 그런데 혹시 따끈바삭한 치킨 뒤에 가려진 자영업자들의 고달픈 현실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으신가요? 흔히 여름이면 황금 대목을 맞았다고 생각하는 치킨집, 하지만 실상은 하루에 치킨집 11곳이 새로 생기고 8곳은 망하고 있다고 합니다. 대체 어느 정도길래? 서울경제신문기자들이 총 3편에 걸쳐 닭(치킨)과 그리고 사람의 이야기 ‘닭휴멘터리(닭+휴먼+다큐)’를 제작해봤습니다.

/정순구·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지난 1화- 치킨집 사장님의 눈물

지난 2화- 기자가 치킨집 아르바이트 해본 썰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