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창업·문화·교통기능 확충...창동, 동북권 광역중심지로

도계위, 1-9번지 일대 개발구역 지정
KTX·GTX노선 연계 환승센터 등 개발
삼선동 369마을은 도시재생 추진

  • 박경훈 기자
  • 2017-09-21 17:52:27
  • 정책·제도

서울시, 성곽마을, 창동, 동북권, 도시개발, 도시계획위



창업·문화·교통기능 확충...창동, 동북권 광역중심지로
복합문화공간 ‘플랫폼창동61’이 들어서 있는 창동도시개발구역 일대 전경. /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창동 일대를 창업·문화·교통 기능을 갖춘 동북권 일대 광역중심지로 개발하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서울시 산하 공기업인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해 총 3,6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난 20일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도봉구 창동 1-9번지 일대(총면적 2만7,423㎡)의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 계획이 통과됐다고 21일 밝혔다. 올 2월 도시계획위원회에서 확정된 ‘창동·상계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에 따라 창동 일대를 동북권의 창업 및 문화 산업, 교통 중심지로 개발하는 내용이다.

서울시는 창동역 역세권인 창동도시개발구역을 1·2지구로 구분해 1지구에서는 고용기반 확충을 위해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를 오는 2018년 상반기 착공해 2021년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이곳에서는 지난해 4월 복합문화공간인 ‘플랫폼창동61’이 개관했다. 2지구에서는 KTX·GTX 노선구축사업 계획이 확정되는 대로 해당 노선과 연계한 창동역 복합환승센터 개발을 추진한다.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창동·상계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 대상 지역인 창4·5동, 노원구 상계2·6·7·10동 일원(전체 면적 98만㎡)에서 가능한 지역부터 순차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도심의 한양도성 근처 노후주택 밀집지역인 성북구 삼선동1가의 ‘369성곽마을’을 주거환경관리사업구역으로 지정해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는 내용의 안건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통과됐다. 369마을은 2013년 삼선6재개발구역에서 해제된 후 주민들이 협동조합을 설립해 노후주택 개량, 지역 내 고용창출 등의 대안사업을 벌여왔다.

서울시는 주거환경관리사업을 통해 마을 앞 보행환경 개선, 주민 교류공간 조성, 보행로 정비 등의 사업을 진행한다.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주택 개량 비용을 직접 지원하거나 저리로 대출받을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문화예술인이 많은 지역 특성을 반영해 마을 홍보관, 마을 기록전시관, 작가 레지던시 등의 시설을 2019년까지 조성할 방침이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