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채권

한신평, KAI 신용등급 ‘AA-’로 하향

한국신용평가는 29일 한국항공우주(047810)산업(KAI)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하향조정했다고 밝혔다.

류승협 한국신용평가 연구원은 “방산비리와 분식회계 의혹 관련 검찰 수사 이후 사업적 측면의 부정적 영향이 현실화 됐다”면서 “수주활동 등이 크게 위축되면서 2017년 수주는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등급 공시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수리온 관련 대규모 충당금과 지체상금 등으로 올해 9월말 누적 대규모 영업적자를 기록했다”면서 “당분간 기존 등급(AAO)에 부합하는 수준의 수익성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또한 “KAI는 최근 거액의 당기순손실에 따른 자본감소로 인해 부채비율이 상당폭 상승하는 등 재무안정성이 저하된 모습”이라면서 “자본시장 접근성도 크게 약화되면서 차입구조가 단기화됐다”고 지적했다.

/서지혜기자 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