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척박한 장르문학 환경 개선" 직연단체 만든 SF작가들

김이환 김창규 듀나 등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 결성

  • 나윤석 기자
  • 2018-01-03 08:51:08
  • 문화
'척박한 장르문학 환경 개선' 직연단체 만든 SF작가들
김이환
'척박한 장르문학 환경 개선' 직연단체 만든 SF작가들
배명훈
'척박한 장르문학 환경 개선' 직연단체 만든 SF작가들
정세랑
한국의 SF(공상과학소설) 작가들이 장르 문학의 척박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처음으로 직역 단체를 만들고 나섰다.

창립 회원인 김이환·김창규·듀나·바벨·배명훈·전삼혜·정보라·정세랑·정소연 등의 작가들은 최근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Science Fiction Writers Union of the Republic of Korea; SFWUK)를 결성해 정관과 규정을 만들고 인터넷 홈페이지를 개설해 회원 가입 신청을 받고 있다. 현재까지 창립 회원들 외에도 김보영·고호관·구병모·이종산 등 작가 20인이 회원으로 등록됐다.

이들은 4일 오후 온라인으로 창립 임시총회를 열고 대표와 부대표 등 임원을 선출하기로 했다. ‘SF작가들의 활동지원’, ‘신진 SF작가 육성’ 등을 창립 목적으로 내건 이 단체는 앞으로 회원들이 자신의 작품을 직접 입력해 SF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SF 작품에 대한 리뷰도 활발히 올릴 계획이다. 또 회원들이 창작의 자유를 보장받고 공정한 계약 하에 정당한 대가를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모으는 한편 회원의 인권 침해 문제가 있을 때도 함께 대응해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단체 결성에 참여한 정소연 작가는 “한국 문단에서 SF가 주변 장르로 치부되는 점에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었다”라며 “작가들이 주도해 SF 문학을 제대로 정립하고 좋은 비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단체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