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뿔난 가상화폐 투자자들 ‘신한은행 해지’ 의사 “고객 개 돼지로 아네! 우리 무시하지 마라”

  • 박재영 기자
  • 2018-01-12 11:08:01
  • 사회일반
뿔난 가상화폐 투자자들 ‘신한은행 해지’ 의사 “고객 개 돼지로 아네! 우리 무시하지 마라”
뿔난 가상화폐 투자자들 ‘신한은행 해지’ 의사 “고객 개 돼지로 아네! 우리 무시하지 마라”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신한은행 발표에 반발하며 해지하겠다고 밝혔다.

오늘 12일 금융당국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지난달 말 정부가 특별대책을 통해 발표한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에 신한은행 관계자는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위한 시스템은 이미 개발됐지만, 가상화폐 거래가 이처럼 사회문제화되는 상황에서 가상화폐 거래를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정부는 특별대책을 통해 가상화폐 취급업자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신한은행은 실명확인에 입각한 가상계좌마저도 제공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신한은행 해지’ 의사를 밝히며 “해지하러 가즈아” “우리 무시하지 마라” “고객을 개 돼지로 아네” “신한은행 해지가 1위라니 비트코인 대단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