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박지성, 같은 날 어머니, 할머니 별세 ... ‘손녀딸 지키려다’ 크게 다쳐

  • 김경민 기자
  • 2018-01-13 10:32:00
  • 스포츠


박지성, 같은 날 어머니, 할머니 별세 ... ‘손녀딸 지키려다’ 크게 다쳐
박지성, 같은 날 어머니, 할머니 별세 ... ‘손녀딸 지키려다’ 크게 다쳐
박지성(37)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의 모친 장명자 씨가 지난 12일 교통사고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날 “박 본부장의 모친 장명자 씨가 지난해 연말 영국 방문 중 교통사고를 당한 후 병원 치료 중에 한국시간으로 오늘 새벽에 운명을 달리하셨다”고 전했다.

고인은 지난해 연말 아들 박지성이 거주하는 영국 런던을 방문했다가 교통사고를 당한 뒤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고인은 같은 자리에 있던 손녀 연우 양을 보호하려다 더 큰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모친상의 슬픔이 가시기도 전에 같은 날 박지성의 친할머니 김매심 씨도 한국의 한 요양병원에서 별세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한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이날 SNS 계정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들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의 마음을 함께 위로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해 조의를 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경 스타 김경민기자 kkm261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