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예쁜 한국 숙녀가 왜 정보기관에서..." 트럼프 인종차별 발언 논란

"당신네 사람들 어디서 왔느냐" 계속 묻기도

트럼프, 한국, 대북, 인종차별

'예쁜 한국 숙녀가 왜 정보기관에서...' 트럼프 인종차별 발언 논란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 정보기관 인질 정책 분석가로 일하는 한국계 여성을 두고 ‘예쁜 한국 숙녀가 대북협상 파트에서 일하지 않고 왜 다른 일을 하느냐’는 식으로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 NBC뉴스는 ‘트럼프가 인종과 민족에 대한 발언으로 예법을 어긴 역사’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아이티와 아프리카를 겨냥해 “거지소굴 같은 국가”라는 인종차별적 발언을 해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NBC뉴스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해 가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파키스탄에 장기 억류된 가족의 석방 문제에 관해 브리핑을 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처음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에게 “어디 출신이냐”고 물었고 그는 “뉴욕”이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재차 되물었고, 그는 “맨해튼”이라고 좀 더 구체적으로 출신지를 댔다.

그러자 또다시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네 사람들이 어디에서 왔느냐”고 물었고 이 여성은 “제 부모는 한국 출신”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녀의 출신지가 아니라 부모의 고향을 물어본 것이었다. 원하는 대답을 듣고 나서야 트럼프는 질문을 멈췄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고는 옆에 있던 고문에게 고개를 돌리며 “예쁜 한국 숙녀”가 왜 트럼프 정부를 위해 북한과 협상하는 일을 하지 않느냐고 물었다고 익명의 관계자는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녀가 어느 민족 출신인가에 따라 그녀의 경력이 결정돼야 한다는 식인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출생지가 미국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멕시코 이민자를 ‘강간범’이라고 비하하는 등 과거에도 숱한 인종차별적인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그는 전날 백악관에서 몇몇 여야 의원들과 이민정책 관련 회의를 하면서 아이티와 아프리카 국가를 겨냥해 “우리가 왜 거지소굴 같은 나라 사람들을 모두 여기에 오도록 받아줘야 하느냐”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이후 유엔은 트럼프 대통령을 인종차별주의자라고 강하게 비판했고, 아이티 정부가 자국 주재 미국 대사를 소환해 항의하는 등 국제사회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