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제조업 경기 올해도 찬바람 분다

1분기 BSI 여전히 100 밑돌아

  • 이현호 기자
  • 2018-01-14 18:05:52
  • 정책·세금
기업들은 올해 반도체를 빼고 지난해처럼 제조업 경기 부진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14일 산업연구원이 국내 597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올 1·4분기 시황 전망이 92, 매출 전망은 95로 나타났다. 지난 4·4분기 각각 92·94를 기록한 데 이어 여전히 100을 하회하고 있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전 분기보다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더 우세하다는 것을 뜻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내수와 수출 전망은 각각 94와 96으로 전 분기보다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다. 설비투자와 고용전망은 둘 다 98로 전 분기와 비슷했다.

업종별로는 반도체(102)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100을 밑돌았다. 조선·기타운송(86), 화학(99), 전기기계(99), 자동차(91) 등은 전 분기보다 상승했고 기계장비(96), 철강금속(89), 전자(93) 등은 하락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전망은 둘 다 94로 나타났다.

현재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시황 현황 BSI와 매출 현황 BSI는 지난해 4·4분기 둘 다 89로 여전히 100 미만이었지만 전 분기보다 각각 4포인트 올랐다. 내수(88)가 전 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수출(93)은 전 분기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전자(102)만 100을 웃돌았다. 반도체(96), 자동차(81), 조선·기타운송(81), 섬유(80) 등은 전 분기보다 상승했지만 100을 하회했고 기계장비(84), 정밀기기(87) 등은 전 분기보다 상황이 안 좋아졌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95)이 중소기업(86)보다 나았다. /세종=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