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기획·연재

[머니+ 생생재테크] 2018년 알짜배기 재테크 비법

절세상품 종신보험 들고 매달 강제저축을

[머니+ 생생재테크] 2018년 알짜배기 재테크 비법
조윤수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수석
벌써 새해 첫 달이 지나가고 있다. 아직 새해 계획을 세우기에 늦은 시간이 아니다. 2018년을 더욱 알차게 보내고 싶다면 알짜배기 재테크 비법 두 가지는 꼭 기억하자.

첫째, 재테크는 짠테크 위에 있을 때 더 단단해진다. 짠테크는 현재를 조금 희생하는 대신 미래를 대비하는 멋진 소비법이다. 어느 방송인의 말처럼 지금 아껴 쓰지 않으면 먼 훗날 하기 싫은 일을 해야만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짠테크는 보이지 않는 것까지 절약하는 재테크이기도 하다. 세금이나 수수료를 아낄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놓치지 말자. 비과세상품은 가입기간이 끝나기 전에 반드시 가입하고, 연말정산을 통해 절세할 수 있는 금융상품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연금저축, 개인형퇴직연금(IRP), 암보험이나 종신보험과 같은 보장성보험 모두 세금을 아낄 수 있는 상품들이다. 이 밖에도 연금저축과 IRP는 노후준비를 하면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으며, 보장성보험 역시 만일의 위험에 대비하면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짠테크 열풍을 타고 가성비 좋은 금융상품들이 많이 나와 있다. 특히 사회초년생이라면 돈 모으는 습관도 들이고 괜찮은 이율도 받을 수 있는 ‘짠테크 상품 쇼핑’을 시작해보자.

둘째, 1코노미시대, 제대로 준비하고 제대로 누리자. 짠테크는 지갑을 닫으라고 하고, 욜로(YOLO)는 지갑을 열라고 하며 우리를 갈등에 빠트린다. 1인 가구는 특히 욜로의 소비습관에 휩쓸리기 쉬운 만큼 평소 지출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다행히 최근 혼자 사는 사람이 늘면서 1코노미에 맞는 ‘노후 혼준(혼자 준비)’ 노하우들이 생겨나고 있다. 1인 가구 스스로도 노후를 위한 저축과 투자에 예전보다 더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노후 혼준의 기본은 현금흐름과 의료비 준비다. 먼저 은퇴 후 월급처럼 현금흐름이 발생하려면, 지금부터 연금상품을 활용해 매월 일정한 금액을 강제저축 하는 것이 좋다. 건강이 나빠질 경우를 대비해 암보험이나 실손보험에 가입하는 등 위험 관리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1인 가구는 스스로 자산관리를 위한 결정을 내려야 하는 만큼 금융지식도 차곡차곡 쌓아둬야 한다. 재테크 서적으로 공부하거나 금융기관이나 국민연금공단 등에서 하는 강의를 챙겨 듣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직장에서 임직원 대상으로 운영하는 재무설계교육 프로그램이 있다면 적극 참여해보자. 1코노미 시대,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그만큼의 준비가 필요하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