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5년간 1.2조 펀드 조성…8,000개 스타트업 지원한다

2022년까지 민·관 참여
내년 홍릉 BT-IT센터 개관
창업카페 등 교류공간도 확대

  • 김정욱 기자
  • 2018-03-05 17:33:17
  • 사회일반 33면
서울시, 5년간 1.2조 펀드 조성…8,000개 스타트업 지원한다
서울시가 5년간 1조2,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는 등 창업 인프라를 강화해 8,000개 스타트업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민·관이 참여하는 혁신성장펀드 1조2,000억원을 조성해 창업 3년 미만 초기 벤처기업, 재기 창업자,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창업 등을 지원하겠다고 5일 밝혔다.

시는 5년간 △4차 산업혁명 펀드 4,500억원 △창업펀드 5,000억원 △바이오펀드 1,000억원 △문화콘텐츠펀드 1,000억원 △재기펀드 500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는 2,000억원 규모로 펀드 조성을 시작한다.

시는 이와 함께 창업지원시설을 오는 2022년까지 현재 48개의 2배 수준인 90개로 늘리기로 했다. 창업지원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마포구 서울창업허브가 맡아 서울 전역의 개별 창업센터를 특화하는 방식이다. 내년에는 바이오·사물인터넷(IoT) 분야를 집중 지원하는 홍릉 BT-IT센터가 개관하고, 2020년에는 첨단 제조업에 특화한 도봉구 창동 동북권창업센터가 문을 연다. 2021년에는 첨단 연구·개발(R&D)을 지원하는 마곡 공공산업지원시설이 개관한다.

시는 창업지원시설과 함께 창업카페 같은 창업정보 교류공간을 확대하고, 컨설팅·교육프로그램을 강화해 연간 1,600개 5년간 8,000개 기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창업기업들이 해외 투자를 원활히 받을 수 있도록 중국의 대공방(大公坊·하드웨어 스타트업 지원), 미국 I-LAB(아시아 창업기업 미국진출 지원) 등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를 서울창업허브에 유치한다.

청년층의 활동 무대인 56개 대학과 그 주변에는 캠퍼스 타운을 만들어 청년 창업 공간으로 성장시킨다. 아이디어가 뛰어난 청년 창업가와 기술을 보유한 대학·연구소를 연결해 사업 아이템의 상용화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마련할 계획이다.

강태웅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창업지원 인프라를 확충하고 서울창업허브와 서울 전역의 창업지원시설을 연계해 창업기업의 아이디어 발굴에서 완제품 생산, 투자유치·판로개척, 글로벌 시장 진출까지 다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