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공식입장] 김흥국 측, "추가 폭로 A씨 '후회된다' 3차례 문자, 사과는 NO"

  • 이하나 기자
  • 2018-04-16 18:13:48
  • TV·방송
[공식입장] 김흥국 측, '추가 폭로 A씨 '후회된다' 3차례 문자, 사과는 NO'
/사진=연합뉴스

가수 김흥국이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김흥국의 지인 A씨가 김흥국 측에 폭로를 후회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김흥국 측 관계자는 서울경제스타에 “A씨가 측근을 통해 ‘후회한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를 세 차례 보내왔다”면서도 “하지만 직접적으로 ‘사과한다’는 내용의 메시지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앞서 김흥국의 지인이라고 밝힌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흥국이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흥겨운 응원 열기를 이용해 여성들을 성추행 했으며, 또한 자신이 운영 중인 카페의 아르바이트생을 성추행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흥국 측은 “사실무근이며 누구인지 짐작 가는데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라고 억울함을 주장했다.

한편 김흥국은 지난달 21일 보험설계사 B씨로부터 강간·준강간·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B씨는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흥국은 “사실무근”이라고 혐의를 강력 부인했으며 B씨를 무고죄로 맞고소한 상태다.

/서경스타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