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다문화가정, 나이 차이·경제적 빈곤 이유로 갈등 빈번

한국가정법률상담소, 다문화가정 이혼상담 통계 분석
혼인 성립부터 일반가정보다 갈등 요소 많아

  • 이서영 기자
  • 2018-05-14 16:34:36
  • 정치·사회

다문화가정, 이혼가정, 재혼, 이혼

다문화가정, 나이 차이·경제적 빈곤 이유로 갈등 빈번
다문화가정은 혼인 성립부터 여러 문제가 산적해 있다는 조사 결과가 있었다./출처=이미지투데이

다문화가정 수가 늘어감에 따라 그들이 안고 있는 문제들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국가정법률상담소에 따르면 다문화 가정은 재혼 비율이 높고 빈곤이 심각한 데다 나이 차이가 커 갈등 유발 요인이 산적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한국가정법률상담소가 지난해 다문화가정 이혼상담통계를 분석한 결과, 이혼상담 총 건수는 1,133건이었다. 그중 아내가 외국인인 비율은 788건(70%), 남편이 외국인인 경우는 345건(30%)로 집계됐다.

다문화가정은 혼인이 성립될 때부터 일반가정보다 갈등유발 요인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기관에서 이혼상담을 받은 일반가정의 경우 남편이 1~2년 연상인 부부가 주를 이루었지만 다문화 가정은 남편이 17~30년 연상이 가장 많았다. 남편이 17~30년 연상인 부부 비중은 일반가정에선 4.4%, 다문화가정은 25.2%였다.

다문화가정은 재혼 비율도 일반가정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일반가정과 다문화가정의 재혼 비율은 각각 17.3%와 36.2%로 큰 차이를 보였다.

경제적 빈곤 역시 심각한 문제였다. 보유 재산의 경우, 일반가정은 남편 64.8%, 아내 69.5%가 보유재산이 없는 상태로 혼인을 치렀다. 그러나 다문화가정은 한국인 남편은 67.1%로 일반가정과 비슷했다면, 외국인 아내의 경우는 90.8%가 보유 재산이 없었다. 한국으로 혼인 온 외국인 아내는 한마디로 극심한 빈곤 상태였다.

다문화가정이 이혼상담을 받는 주된 이유는 남편의 폭력이었고, 배우자 가출이 그 뒤를 이었다. /이서영인턴기자 shy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