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 '김비서' 이태환, "실제는 95년생, 30대 역할 부담 없다면 거짓말"

  • 이하나 기자
  • 2018-05-30 15:00:28
  • TV·방송
[현장] '김비서' 이태환, '실제는 95년생, 30대 역할 부담 없다면 거짓말'
/사진=지수진 기자

주로 30대 캐릭터를 맡아왔던 배우 이태환이 이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tvN 새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1995년생인 이태환은 앞서 출연한 작품에서 주로 30대 캐릭터를 맡으며 나이답지 않은 성숙한 매력을 전해왔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박서준의 형 ‘이성연’ 역을 맡아 더욱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태환은 “캐릭터를 맡다보니 30대 역할을 많이 맡았다. 이번에는 유독 더 나이가 있는 30대 중반 역할이다”고 설명하며 “부담감이라는 게 아예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나이를 떠나서 캐릭터로 접근해서 표현을 해보자는 생각으로 공부를 했다. 감독님도 20대처럼 안 보인다는 말씀을 장난처럼 하신다. 그게 저의 큰 장점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의 레전드’ 김미소의 퇴사밀당 로맨스로, 조회수 5천만뷰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구가한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한편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오는 6월 6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