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AI 로봇과 만들어 달라 했더니 정부는 담당 달라 안된다는 말만"

AI, 로봇 관련 분야 중기 대표들
과기정통부 장관 간담회서 호소
"인력확보, 규제완화 힘써달라"

  • 성행경 기자
  • 2018-06-04 23:12:44
  • 바이오&ICT 14면
“정부에 ‘AI(인공지능) 로봇과’를 만들어달라고 했더니 A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봇은 산업부 담당이라서 안된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부처간 장벽이 아직도 너무 심합니다.”(송세경 퓨처로봇 대표)

국내 인공지능(AI) 관련 중소기업 대표들이 AI 생태계 조성을 위해 관련 인력의 체계적 육성과 과도한 규제 철폐를 주문했다. 4일 경기 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 내 시공미디어에서 열린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의 간담회에서 AI·로봇 분야 중기 대표들은 정부가 AI 인력 확보와 규제 완화에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AI 폐쇄회로(CC)TV 업체인 인텔리빅스의 유명호 대표는 “중소기업이 연봉을 2억~3억원씩 주고 우수 AI 인력을 데리고 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면서 “대학과 연계해 체계적으로 인력을 양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AI를 활용해 교육 사업을 펼치는 시공미디어의 박기석 대표도 “자금도 자금이지만 인재가 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중기 대표들은 규제 완화를 통해 AI 산업 생태계를 서둘러 조성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송세경 퓨처로봇 대표는 “새 기술이 적용되는 데 인증 과정이 너무 어렵고 조달 시장의 장벽도 너무 높다”며 규제 철폐를 주문했다. 신석환 솔트룩스 부사장은 “좋은 AI 프로젝트가 별로 없는 점이 생태계와 관련해 아쉬운 점”이라며 “한두 개만 성공해도 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많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유 장관은 “인력 육성을 특별히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중소기업이 AI 관련 인력을 어떻게 확보해 육성하고 유지할 것이냐는 측면에서 각별한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AI 산업 생태계 조성과 관련해 유 장관은 “기상청 등이 보유 중인 슈퍼컴퓨터를 외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개방하도록 하겠다”면서 “‘데이터거래소’를 설립해 공공데이터를 개방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행경기자 sain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