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상반기 가장 많은 스팸전화 신고 사유는 '불법게임 및 도박'

후후앤컴퍼니 상반기 스팸 신고 전화 분석 통계 발표
‘불법게임 및 도박' 230만건으로 1위, 2위는 '대출권유'
스마트폰 스팸 전화 급증, 오후 3시경 스팸 신고 많아

상반기 가장 많은 스팸전화 신고 사유는 '불법게임 및 도박'

지난 상반기에 가장 많은 스팸 전화는 불법게임 및 도박을 권유하는 전화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 스팸 전화의 40% 이상이 스마트폰 전화번호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스팸 전화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스팸차단 전화 앱 ‘후후’ 서비스를 제공하는 후후앤컴퍼니는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후후’를 통해 신고된 스팸신고 전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지난 상반기에 후후 앱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신고한 스팸신고 유형은 ‘불법게임 및 도박’으로 전체 신고 건수는 230만 8,930건이었다. 이어 2위는 ‘대출권유’(159만4,412건), 3위는 ‘텔레마케팅’ (94만801건)순이었다. 지난해 상반기 최다 스팸신고 유형 2위였던 불법게임 및 도박(118만3,693건)의 신고 건수가 올해 2배 가까이 증가하며 1위로 뛰어올랐고,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029건 감소한 대출권유 신고 건수는 1위 자리를 내줬다.

스마트폰 전화번호를 이용한 스팸신고 전화가 늘어난 것도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상반기 스팸으로 신고된 전화번호 중 휴대폰 전화번호(348만 456건)가 차지하는 비중은 40%를 넘어서며 29%였던 지난해와 비교해 크게 늘었다 .

‘하루 중 가장 많은 스팸신고가 발생한 시간대’는 ‘오후 2시부터 오후 4시 사이’로 이때 스팸신고 건수는 전체 스팸신고 건수의 22%에 달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